메디칼 (Medi-Cal)

이 뉴스를 공유하기
메디칼 (Medi-Cal)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가?

1. 서비스에 대한 비용
(일반 메디칼 Fee For Service)

일반 메디칼은 메디칼을 받아주는 건강관리 제공자들 즉, 의사, 진료소, 약국 등에서 메디칼을 사용하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진료를 받기 전에 반드시 의사나 진료소에 메디칼 수혜자라는 것을 알려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서비스를 제공하는 측에서 당신이 받은 모든 진료에 대한 비용을 합법적으로 청구할 수 있다.

의료 서비스 제공자들은, 특정한 의료제공자가 특정한 서비스를 메디칼로 제공하지 않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환자가 받은 진료의 일부분에 대해서 메디칼로 진료비를 청구하고 다른 부분은 메디칼로 청구하기를 거부하여 환자에게 직접 치료비를 요구할 수 없다.

예를들면, 의사가 임신관련 진료에는 메디칼을 받고 나서 피검사를 메디칼로 할 수 없다고 하여 환자에게 현찰로 진료비를 청구할 수 없다는 것이다.

2. 건강관리 플랜
(Managed Care / HMO)

건강관리 플랜에 들게 되면 당신은 자신의 플랜안에 있는 병원이나 의사, 약국만을 사용해야 한다. 현재 자신을 돌봐주는 의사나 병원, 약국 등의 서비스를 계속 원한다면 건강 플랜을 선택하기 전에 그들과 상의해 보는것이 좋다. 건강관리 플랜에 들은 사람이 의료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당신의 플랜은 매달 메디칼로 부터 일정액을 받도록 되어 있으므로 플랜은 당신에게 메디칼에 해당되는 모든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메디칼을 받는 가족들은 같은 건강 관리 계획에 가입하여 같은 주치의 (PCP)를 가질 수도 있고 각각 다른 건강관리 계획과 다른 주치의를 선택할 수도 있다. 모든 건강관리 계획에 가입된 메디칼 수혜자들은 일반적인 진료나 전문의 의뢰, 약처방등의 서비스를 받게 된다. 각 건강 플랜 가입자들은 일반적인 진료를 담당하는 개인주치의를 정해야 하며 그 주치의를 통해서만 전문의나 약처방을 받을 수 있다.

각 건강 플랜 가입자들은 일반적인 진료를 담당하는 개인주치의를 정해야 하며 그 주치의를 통해서만 전문의나 약처방을 받을 수 있다.
건강 관리 계획에 들기로 결정하게 되면 각 플랜에서 등록처리를 하게 되고 의료서비스를 받을 때마다 사용하게 될 플라스틱으로 된 건강 관리 플랜의 카드를 우편으로 받게 된다.

등록처리는 15-45일 정도 걸리며 만약 플랜 회원 카드를 받기전에 진료가 필요하면 갖고 있는 메디칼 카드를 사용할 수 있고, 현재 플랜에 가입되어 있으나 다른 플랜으로 바꾸는 중이라면 새 플랜에서 연락이 오기전에는 옛 플랜을 그대로 사용할 수가 있다. 건강플랜에 가입된 후에도 가족계획, 치과, 플랜이 제공하는 이외의 정신 건강 진료는 메디칼 카드(BIC)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Health Care Option
(건강관리 선택)
– (800) 430-4263 (영어)
– (800) 430-7077
(IDD 청각 장애자)

플랜에 의무적으로 들을 필요가 없는 수혜자들이나 현재 플랜에 들어있는 사람들에게는 HCO 에 요청하지 않는 한 자동적으로 책자가 배달되지 않는다. 건강플랜에 의무적으로 가입할 필요가 없는 수혜자들에게 연례 수혜자격 재결정시나 메디칼을 신청할 때 플랜을 선택하도록 요구해서는 안된다.

메디칼 사무실에서 ‘건강관리 선택(HCO)’에 참여하도록 요청받게 될지도 모르지만 메디칼신청자는 HCO에 참여할 의무가 있거나 반드시 메디칼 사무실에서 플랜을 선택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HCO를 통해 메디칼 사무실이 아니더라도 플랜에 관한 설명회와 신청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역내의 봉사기관을 찾을 수 있다.

3. 면제 (Exemption)

만약 당신이 건강관리 플랜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더라도 복잡한 치료를 받거나 아래의 건강상태를 갖고 있다면, 60일 내에 플랜으로 부터 면제를 맏아 일반 메디칼을 사용할 수 있다. 임신이나 신장병, 당뇨, HIV / AIDS, 근육병(Multiple Sclerosis), 혹은 양로 보건 프로그램 (Adult Day Care)에 가입되어 있거나 집에서 전문간호 서비스를 받고 있다면 플랜에서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