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미 대사관 부지사용료 미납

이 뉴스를 공유하기
주일 미 대사관 부지사용료 미납

일본. 주일 미국 대사관이 도쿄(東京)시내 중심부의 대사관 부지 사용료를 6년간 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8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미국 대사관측은 1만8000평의 부지 가운데 국유지 1만3000평을 영구 임대 형식으로 사용해 왔다. 1983부터 1997년까지는 연간 250만엔(약 2500만원)의 임대료를 냈으나 이후 6년간 총 1500만엔(약 1억5000만원)을 미납했다. 도쿄 중심부에 있는 영국 대사관이 3만5000평에 대한 부지 임대료로 연간 3500만엔(약 3억5000만원)을 내고 있는 것에 비하면 미국측 임대료는 5분의 1 정도의 ‘헐값’이다. 미 대사관측은 “메이지(明治) 시대 때 미 정부에 준 땅인데 태평양전쟁을 거치며 일이 잘못된 것”이라며 국유지를 관할하는 재무성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