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에 약한 사람, 치매 위험 높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스트레스에 약한 사람, 치매 위험 높다

스트레스에 약한 사람은 스트레스를 잘 이겨내는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기억력 손상 위험이 2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에 있는 러시 대학 메디컬 센터 신경생물학 교수 로버트 윌슨 박사는 ‘신경학’ 최신호(12월9일자)에 이같은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의학뉴스 전문 통신 헬스데이 뉴스가 8일 보도했다.

이는 만성 스트레스를 겪게 되면 스트레스 반응을 관장하는 뇌 부위의 기능이 약화되고 불행히도 이 뇌부위의 일부가 기억력을 관장하는 곳일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윌슨 박사는 말했다.
삶이란 그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게 건강에 좋다는 옛말을 되새겨 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윌슨 박사는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