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5% 우주에 돈쓰지 말고 보건과 교육에

이 뉴스를 공유하기
국민 55% 우주에 돈쓰지 말고 보건과 교육에

미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55%는 우주 탐사에 쓰일 돈을 교육 및 보건 프로그램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대답했다.

우주 탐사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데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각각 48%로 똑같았다. 또 응답자의 57%는 로봇을 이용한 우주 탐사를, 38%는 유인 탐사를 선호한다고 대답했다.

부시 대통령은 새 우주계획에 국제사회의 동참을 요청할 것이라고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지난 12일 밝혔다. 미국이 우주선이나 우주선의 주요 부품을 다른 나라에 의존하겠다는 뜻이지만 복잡한 문제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새 우주 계획에 따르면 미국은 현재의 우주왕복선을 대체하는 새 우주선을 개발하기 전까지 앞으로 10년간 국제우주정거장에 접근하기 위해 러시아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의회에서 큰 논란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 ABC 방송은 12일 미국이 달과 화성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내기 위해서는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며 달에서 이 문제들을 해결한 뒤 화성 탐사에 도전한다는 것이 미 항공우주국(NASA)의 계획이라고 전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