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계획 발표 2015년까지 달착륙

이 뉴스를 공유하기
우주계획 발표 2015년까지 달착륙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2015년까지 달에 다시 인간을 착륙시키고 그것을 발판으로 화성 등 먼 우주에 유인탐사선을 보낸다는 원대한 우주 계획을 발표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옆 항공우주국(NASA) 본부에서 한 연설에서 “탐험하고 이해하려는 욕망은 우리 특성의 일부이며 그같은 탐구는 우리 생활을 무수한 방법으로 향상시킨 가시적인 혜택들을 가져왔다”면서 “우리가 탐험하고 알아내야 할 많은 것들이 남아 있다… 이제는 미국이 다음 조치들을 취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달에 새 기지를 만들고… 우리 세계를 넘어서는 세계로의 새로운 긴 여행”을 언급하면서 “우리 자신이 (우주를) 직접 보고, 조사하고, 만질 필요가 있으며 인류만이 우주비행이 제기하는 불가피한 불확실성에 적응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0년까지 국제우주정거장에 대한 미국의 의무를 완성함과 동시에 낡은 우주왕복선 함대를 퇴역시킬 방침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해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의 폭발로 승무원 7명이 숨진 이후 우주왕복선의 비행을 중단했다. 그는 그 우주왕복선들을 대신해 우주인들을 우주정거장과 달로 실어나를 수 있는 새로운 “유인탐사선(CEV: Crew Exploratory Vehicle)”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의회에 5년에 걸쳐 NASA 예산을 10억달러 증액할 것을 요청하는 한편 NASA의 유인우주비행 목표를 지구 저궤도 비행에서 달과 화성으로의 대담한 임무로 급격히 변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우주왕복선들은 고도 762㎞ 이하의 저궤도만을 비행하며 약 보름 동안만 우주에 머물 수 있을 뿐이다. 국제우주정거장은 지상 약 600㎞ 상공의 저궤도를 돌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