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초기암 발견위한 차세대 내시경 개발 착수

이 뉴스를 공유하기
日, 초기암 발견위한 차세대 내시경 개발 착수

일본 경제산업성은 암퇴치를 위해 ㎜단위의 초기 암을 발견해 낼 수 있는 차세대 내시경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개발을 검토중인 신형 내시경은 앞부분에서 특수한 빛을 쏴 빛의색깔로 암 세포를 발견해 내도록 고안된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내시경은 직경 1-2㎝ 크기의 성장한 암밖에 확인하지 못하지만, 차세대 내시경을 이용하면 2㎜ 정도의 초기 암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경제산업성측은 예산에 약 2억엔(20억원)의 개발비를 계상할 방침이며,의료기기 및 하이테크 메이커 등 산업계와 협력해 공동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경제산업성은 바이러스 감염의 걱정이 없는 인공혈액을 세계 최초로 실용화한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인공혈액은 진짜 적혈구 30분의 1정도 크기의 캡슐에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을 집어넣은 것으로, 대량의 수혈을 필요로 하는 암환자 수술에 도움이 되는 것은물론 수혈에 따른 바이러스 감염의 염려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