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케리 상원의원 뉴햄프셔에서도 승리, 백악관 주인 놓고 “부시! 한…

이 뉴스를 공유하기

존 케리 상원의원 백악관 주인 놓고 “부시! 한판붙자”

아이오와 코커스에 이어 뉴 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도 존 케리 상원의원(메사추세츠 주)이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존 케리 상원의원은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꿰찰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비록 뉴햄프셔 주가 확보할 수 있는 전당대회 선거인 수가 22명에 불과하지만, 경선과정 전반에 있어 그 영향력은 엄청나게 크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아이오와 코커스에서의 승리가 ‘반짝승리’임이 아니었음을 입증함으로써 확실하게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서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엄청난 추위에도 불구하고 18만 4천명(역대최고 지난 92년 17만명을 넘어선 수치)이 넘는 유권자들이 구름 떼같이 몰려 뜨거운 선거열기를 보여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존 케리 후보는 39%의 득표율로 막판 뒤집기를 노리던 하워드 딘 후보(26%)를 13%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또한 민주당원 뿐만 아니라 당적이 없는 무당파(independent) 유권자들도 대거 투표에 참여한 이번 선거에서 몰표를 받아냄으로써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는 것도 케리 진영으로서는 큰 소득이다.

반면 줄곧 1위를 지키다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역전을 허용한 하워드 딘 전 버몬트 주지사는 역전극을 펼치는 데는 실패했지만, ‘복병’ 웨슬리 클라크 전 나토군 사령관과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깜짝 2위’를 차지한 존 에드워즈 후보를 각각 3, 4위로 밀어내고, 경선구도를 ‘존 케리 Vs 하워드 딘’ 간의 맞대결 양상을 몰아갈 수 있다는 데에 희망을 걸고 있다.

대부분의 선거 전문가들은 현재 존 케리 후보의 이 같은 약진을 놓고 “부시 대통령을 누를 유일한 후보라는 인식을 유권자들에게 심어준 것이 주효했다”고 그 원인을 주저 없이 꼽고 있다.

뉴스전문 채널 <엠에스엔비시>에 따르면 ‘부시를 꺾을 수 있는 후보’ 항목에서 존 케리 후보가 무려 60%의 지지로 하워드 딘(9%) 후보를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4선 의원 출신의 풍부한 정치경험 및 안정감이 시간이 흐를수록 빛을 발하고 있어 이 같은 추세는 당분간 꺾이지 않으리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제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은 오는 2월 3일 미주리, 애리조나, 사우스 캐롤라이나 등 주로 남부에 집중된 7개 주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일찌감치 한발 앞서나간 존 케리 후보는 이곳 남부땅에서 아이오와, 뉴햄프셔 승리의 여세를 몰아 ‘굳히기 전략’에 피치를 올릴 것으로 보이며, 하워드 딘 후보는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동분서주 분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남부출신의 웨슬리 클라크, 존 에드워즈 후보는 고향 땅에서 막판 뒤집기를 노릴 예정이다.

오는 2월 3일 열리는 남부지역 경선이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것은 이곳 경선에서마저 존 케리 후보가 압승을 거둘 경우 나머지 후보들은 추격의 의지가 꺾일 전망이기 때문이다. 과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아이오와 주에서 3위, 뉴햄프셔 주에서 2위를 하고도 대선후보 직을 차지한 1992년의 민주당 경선 모델을 놓고 나머지 후보들은 한가닥 희망을 걸고 있다.

한편 이번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도 나타났듯이 역대 최고의 투표율을 기록한 점도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일부 출구조사에 의하면 투표자의 83%가 조지 부시 행정부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나 ‘정권교체’ 바람이 드세지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존 케리 후보의 약진에 위기감을 느낀 부시 대통령은 부친 부시에 이어 ‘정권교체의 희생양’이 되지 않기 위해 바짝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박상균<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