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슴 살코기에도 녹용성분 있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사슴 살코기에도 녹용성분 있다”

사슴의 살코기와 일반 뼈에도 녹용 성분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식품개발연구원은 사슴 살코기와 일반 뼈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녹용에만 함유된 것으로 알려져온 강글리오사이드 성분이 평균적으로 살코기에는 녹용의 20%, 일반 뼈에는 40% 정도 들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강글리오사이드는 한방에서 헤모글로빈과 함께 뇌세포를 활성화시켜 뇌의 기능을 좋게 하고, 기억력과 집중력을 길러주며 면역 능력도 높여주는 것으로 알려진 신체기능유지 활성 기능물질이다.

이 연구원 박용곤 박사는 “사포닌이 인삼을 대표하는 성분이듯이 강글리오사이드는 녹용의 주효능 성분”이라면서 “결국 비싼 녹용 대신 사슴 살코기 섭취로도 효능을 기대할 수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성분 분석 결과 녹용내 강글리오사이드 함량이 1g당 5.66㎎인데 비해 꽃사슴 수컷의 일반 뼈는 1g당 0.77∼2.87㎎, 살코기는 1.21∼1.75㎎이며, 엘크 사슴 암컷의 뼈는 0.92∼2.31㎎, 살코기는 1.16∼1.49㎎이었다.
한편 이 연구원에 성분 분석과 함께 상품화를 의뢰한 ㈜청록코리아는 뼈와 살코기로 만든 사슴홍삼곰탕, 사슴꽃등심 등 제품을 이달 중순께부터 TV홈쇼핑과 백화점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고 ‘사슴43’이라는 사슴요리 전문점 체인도 추진할 계획이다.

청록코리아의 김무웅 연구위원은 “사슴 사육농가들이 녹용에만 수요가 집중된데다가 소비마저 부진해 어려움에 처해있다”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양록농가들의 수익구조 개선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말 현재 국내 사슴 사육농가는 1만2천337가구이고 사육두수는 15만3천438마리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