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의 주성분이 신경세포를 살린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녹차의 주성분이 신경세포를 살린다

녹차의 주성분이 신경세포 보호효과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 국립독성연구원은 최근 “죽어가는 생쥐의 신경세포에 녹차의 주요 성분 중 하나인 ‘에피갈로카테친 갈레이트(EGCG)’를 투여한 결과, 신경세포 생존율이 현저히 높아졌다”며 “이는 녹차 성분이 세포 생존인자를 활성화하고 세포 사멸인자를 억제시킨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새로이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양대의대 신경과와 공동연구로 이뤄진 이번 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 뇌 연구’(Molecular Brain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에 따르면, 과산화수소로 생쥐의 신경세포를 죽음을 유도하는 산화 스트레스를 가한 상태에서 녹차 성분은 항(抗)산화제로 작용, 신경세포 보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화 스트레스는 노화와 신체대사 과정에서 세포를 사멸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로써 녹차 성분이 노인성 치매 알츠하이머나 신경세포 손상으로 발생하는 파킨슨씨병 등 산화 스트레스로 인한 신경퇴행성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정해관 신경독성과장은 “녹차 성분을 이용한 의약품 개발을 목표로 후속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