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은행 장창기 부행장 중도 하차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래은행(행장 백은학) 마케팅 오피서로 근무해 온 장창기 부행장이 지난 17일자로 사임하기로인사위원회를 통해 결정되었다.

아직 미래은행측은 장창기 부행장 사임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이미 이사회를 통해 결정되었으며, 장부행장 사임은 예전부터 얘기가 있어왔던 부분이다.

장창기 부행장은 교포은행의 경험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고, 다만 본국의 외국계 은행에 잠시 근무를 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리고 그는 간부급 임원이 아니어서 감사 시, 장부행장에 대한 정보도 넘어가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그의 사임은 예견되었던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미래은행 한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인 은행 입장이 밝혀지지 않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히며 “현 경영체계에 일부 변화가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미래은행 백은학 행장 퇴임설도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 달 15일 미래은행 주주총회 이후, 이청광 이사장이 재복귀하면서 “현 경영진이 미래은행을 당분간 이끌고 갈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백행장의 책임론에 대한 여지를 남겨둔 바 있다.

미래은행 모 관계자에 따르면 “싸이먼 전 이사와 김정실 이사가 은행 감독국으로부터 이사 승인을 마치는 시점부터 백은학 행장 거취가 본격적으로 논의되어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장창기 부행장이 물러나고 이후, 백은학 행장도 물러나게 될 경우 새로운 행장선출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백은학 행장을 대신할 선장선출을 위해 외부 전문 금융인 영입과 내부 승진 두가지 경우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타 은행권에 종사하고 있는 금융전문가를 영입할 경우, 초기단계부터 미래은행을 파악하기 위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을 우려해 내부 승진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내부 승진을 하게 될 경우, 현 미래은행 박찬호 전무가 가장 유력한 후보로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아직은 검토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장창기 부행장 역할을 대신할 참모는 선출하지 않고, 장부행장이 맡고 있던 자리는 공석이 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반면 모 이사는 “아직 구체화된 것은 없고, 실적도 양호하게 잘 이끌어 가는 상황에서 무슨 문제가 있겠냐”고 전하며 “아직 특별히 말할 것이 없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황지환 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