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두통 원인은 우울증과 불안장애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아침두통 원인은 우울증과 불안장애

아침 잠이 깼을 때 흔히 느끼는 두통은 우울증과불안장애가 가장 큰 원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의과대학 정신-행동과학 교수 모리스 오하욘 박사는 ’내과학회보’ 최신호(1월12일자)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유럽 5개국의 1만8천980명을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한 것으로 의학뉴스 전문 통신 헬스데이 뉴스가 12일 보도했다. 오하욘 박사는 두통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는 사람들은 우울증과 불안장애 환자인 경우가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폭음, 고혈압, 근육-골격기능 장애와 연관이 있는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놀라운 사실은 아침두통 환자가 13명에 한 명 꼴로 아주 흔하다는 것이라고 오하욘 박사는 말했다. 전체적으로 조사대상자의 7.6%가 만성 아침두통 환자로 나타났다. 이 중 1.3%는매일, 4.4%는 자주, 1.3%는 간혹 아침두통을 겪는다고 대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8.4%로 남성의 6.7%보다 많았고 연령층별로는 45-65세가 11명에 한 명 꼴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미국두통재단 이사장 세이머 다이어몬드 박사는 우울장애가 아침두통의 가장 큰 원인으로 밝혀진 만큼 이런 사람은 SSRI(특정세로토닌재흡수억제제)계열의 신세대 항우울제보다는 트리사이클릭(삼환식화합물)계열의 구세대 항우울제인 아목사핀과 아미트리프틸린이 효과가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이어몬드 박사는 또 아침두통이 있는 사람은 혈압을 점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침두통은 이밖에 폐쇄성 비(鼻)질환과 호흡장애가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 이조사결과에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