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펀 세계경제 위협 경고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앨런 그린스펀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중국이 위앤화 변동환율제를 당장 도입할 경우 이는 중국 금융시스템에 타격이 될 뿐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그린스펀 의장은 지난달 미 상원 은행위원회의 리처드 셸비 의원에게 보낸 서신에서 “중국 은행 채권의 50% 가량이 부실채권”이라며 “중국이 위앤화 변동 환율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금융시스템을 안정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위앤화 변동환율제를 도입하면 예금인출 사태가 벌어져 금융시스템이 불안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아울러 이는 세계 경제에도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미 국채의 최대 고객인 아시아 국가들의 수요가 감소할 경우 미 금리는 오를 수 밖에 없고 이는 곧장 경제 회복에 지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저금리 기조를 탈피해 최근 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금융권내에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