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전 뉴욕증권 거래소 회장 급여 반환소송 제기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뉴욕주의 엘리어트 스피처 검찰총장은 리 처드 그라소 전(前) 뉴욕증권거래소(NYSE) 회장이 받은 거액의 급여 가운데 일부를 반환받기 위한 소송을 추진중이라고 월 스트리트 저널이 지난 1일 보도했다.

저널은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스피처 총장이 그라소 전 회장 뿐만 아니라 그의 급여를 승인한 NYSE의 전 이사진에 대해 소송을 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지만 확정된 것은 아니며 막판에 극적인 타협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이미 망신을 당한 끝에 불명예 퇴진한 그라소 전 회장은 더이상 잃을 것이 없어 급여 반환협상에 응할 이유가 별로 없고 따라서 스피처 총장이 소송을 낼 가능성이 더욱 높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스피처 총장의 법률 참모들은 그라소 전 회장이 8년동안 재직하면서 2억달러 가까운 급여를 지급받거나 받기로 한 데 위법성이 있는지를 가리기 위해 관련 자료를 검토해 왔다.

현재까지 주 검찰청의 조사는 그라소 전 회장이 NYSE 이사회를 속였을 가능성 또는 그라소 전 회장은 투명하게 일을 처리했으나 NYSE 이사회가 책임을 다하지 못해 그에게 과도한 급여가 지급됐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은 설명했다.

스피처 총장은 앞서 NYSE의 존 리드 임시회장과 존 세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NYSE가 자체적으로 그라소 전 회장에게 과도하게 지급된 급여를 돌려받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따라 NYSE는 그라소 전 회장에게 서한을 보내 “부당하게 지급된 최소 1억2 천만달러의 급여를 반환할 것”을 요구했다.

그라소 전 회장은 그러나 변호인을 통해 보낸 답신에서 “정당하게 받은 급여를 한푼도 반환할 생각이 없다”고 NYSE의 요구를 일축하면서 재직시 거액 급여를 지급 받은 사실이 알려져 여론이 악화되자 자진반납했던 5천만달러를 되돌려 받기 위한 소송을 낼 수도 있다고 역공을 가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