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한류스타’ 재확인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희선 ‘한류스타’ 재확인

‘한류스타’ 김희선이 LG전자의 중국지역 CF 모델로 나선다.
LG전자측은 2일 “에어컨 세탁기 등 LG전자 백색 가전제품의 중국지역 모델로 김희선을 발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희선은 내년 4월까지 TV 및 잡지광고에 소개될 LG전자 CF를 통해 중국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그 녀가 이번에 모델로 선정된 까닭은 자타가 공인하는 한류 톱스타이기 때문이다. 김희선은 중국 라디오 CNR의 한국음악 전문 프로그램 ‘영청한국’(聆聽韓國)이 실시한 설문조사 등에서 중국 젊은이에게 가장 잘 알려진 한국의 연기자로 꼽힌 바 있다. 이처럼 김희선이 중국에서 일으킨 한류열풍에 따라 LG전자측이 그녀를 자사 얼굴로 내세웠다는 설명이다.

LG전자측은 또 “김희선의 세련된 캐릭터를 LG전자의 첨단제품 이미지와 연결해 중국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광고업계에서는 “중화권에 진출한 기업을 중심으로 한국의 톱스타를 모델로 기용하는 해외현지용 CF 제작이 더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편 김희선은 5월 SBS를 통해 전파를 탈 예정인 시트콤 ‘싱글즈’(가제)에 출연할 예정이다. 한 연예 관계자는 “김희선이 절친한 동료인 이영자를 돕기 위해 우정출연을 자청했다”고 밝혔다. 김희선의 시트콤 출연은 지난 97년 SBS ‘뉴욕스토리’ 이후 무려 7년 만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