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검사 10명 중 4명꼴 이상증상

이 뉴스를 공유하기
대장검사 10명 중 4명꼴 이상증상

건강검진을 위해 대장검사를 받는 사람 10명중 4명꼴로 이상 증상이 발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대장항문 전문병원인 대항병원 대장암센터가 지난 97년부터 2003년까지 대장검사를 처음 받은 4천764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검진자의 36%에서 용종이 발견되고, 대장암과 대장염이 각각 2.8%, 2.3%에 달하는 등 대장질환이있는 경우가 42%에 달했다. 특히 대장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대장용종은 지난 2001년 33%에서 2002년 38.5%,2003년에는 42.6%로 3년 전에 비해 10% 포인트 정도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대장암으로 진단된 환자들의 병변은 하부대장(직장 및 S상 결장)이 60.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하부대장 윗부분인 상행결장(7.5%), 하행결장(3.4%), 횡행결장(3.1%) 등의 순이었다. 대장암은 대장용종을 거쳐 암이 되기까지 약 10~15년이 걸리는데, 초기에는 증상을 거의 못 느낀다. 하지만 점차 암 덩어리가 커지면서 우측 대장암은 체중감소, 빈혈, 소화불량,복부 팽만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좌측 대장암은 변을 봐도 시원치 않고 힘든 변비증상과 배변 횟수 증가, 점액, 출혈 등의 증상이 있다. 이 병원 최성일 과장은 “육류나 인스턴트 음식같은 서구식 식생활로 바뀌면서대장질환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갑작스런 배변습관 변화나 출혈 증세, 40대 이상, 가족력이 있으면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