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 바이러스 차단 항체 발견

이 뉴스를 공유하기
사스 바이러스 차단 항체 발견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의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 항체가 발견됨으로써 사스 치료제 내지는 예방백신 개발을 크게 앞당길 수 있게 되었다.

미국 보스턴에 있는 대나-파버 암연구소의 면역체계 전문연구원인 웨인 마라스코 박사는 방대한 인간항체 목록 중에서 사스 바이러스인 코로나바이러스 변종에 대항하는 항체를 찾아냈다고 의학뉴스 전문 통신 헬스데이 뉴스가 보도했다.

마라스코 박사는 국립과학원 회보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인간항체 목록 중에서 사스 바이러스에 대항할만한 항체 8개를 추려 이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산하 국립전염병센터(NCID)에 보냈으며 NCID는 이 중에서 ’80R’이라고 불리는 항체가 사스 바이러스가 인간세포 속으로 침입하는 것을 차단한다는 사실을 시험관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말했다.

이 항체는 특히 사스 바이러스 구조의 핵심을 이루는 단백질로 바이러스가 숙주세포 속으로 뚫고 들어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는 S1를 무력화시킨다고 마라스코 박사는 밝혔다.

마라스코 박사는 이 항체의 효과가 시험관시험에서는 입증되었으나 앞으로 작은동물에게 시험해 보고 효과가 확인되면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국제연구기관들이 협력하면 이 항체를 이용, 사스 치료제나 백신 개발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스에 감염되면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항체가 형성되지만 폐 손상을 막기에는너무 늦으며 따라서 감염 초기에 항체를 투여하면 폐 손상을 막을 수 있다고 마라스코 박사는 밝혔다.

이 항체는 또 많은 사람들에게 사스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슈퍼 전파자”에게 노출된 사람들에게 백신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항체요법은 이미 아이들에게 하기도(下氣道) 감염을 일으키는 호흡기합포체(RS)바이러스,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에 의한 중증폐질환 치료에 이용되고 있다.

작년에는 세계에서 총8천100명의 사스환자가 발생, 774명이 사망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