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E보다 1천배 강력한 항산화제 개발

이 뉴스를 공유하기
비타민E보다 1천배 강력한 항산화제 개발

암 등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고 있는 ‘산소라디칼’제거능력이 비타민-E보다 최고 1천배 강력한 항산화제가 국내에서 산.학 공동 연구에 의해 개발됐다.

경원대 바이오벤처인 ㈜마린프로덕트테크(대표 윤민진)는 순천향의대 윤익진 교수팀과 공동으로 항산화 기능이 비타민-E보다 550∼1천배 강력한 ‘아스타산친 항산화제’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암이나 순환기 질환 등 퇴행성 질병의 근본적인 원인인 산소라디칼은 음식을 통해 체내에 공급되는 비타민-C,E에 의해 제거되지만 스트레스, 음주.흡연, 공해, 가공식품 등의 영향으로 불안정한 산소라디칼이 증가해 인체의 지질세포를 공격함으로써 다양한 질병을 유발한다.

마린프로덕트테크와 윤 교수팀은 이 산소라디칼 제거능력이 뛰어난 아스타산친을 다량으로 함유한 바다 이끼의 일종인 ‘해마토코쿠스’에서 아스타산친을 추출해 임상실험을 거쳐 항산화제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윤 교수팀과 함께 지난 20일 경원대 멀티미디어 강당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학술세미나를 열어 아스타산친 항산화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윤 사장은 “산소라디칼을 체내에서 완전히 제거할 경우 이론상 퇴행성 질환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고 인간의 수명도 최대 140세까지 늘어날 수 있을 정도로 체내의 산소라디칼 제거가 중요하다”면서 “이번 아스타산친 항산화제 개발도 이런 측면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마린프로덕트테크는 연내에 아스타산친 항산화제를 제품화, 전세계에서 출시할 예정이며 국내를 비롯해 미국과 일본 등에서 특허출원을 추진하고 있다.

이 회사는 또 산소라디칼의 농도를 소변을 통해 간편하고 정확하게 측정할 수있는 ‘활성산소 진단시약’을 개발,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사장은 “활성산소 진단시약은 향후 6개월간 상용화 작업을 거쳐 전세계에서상품으로 출시할 예정”이라면서 “국내는 물론 일본 등에서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어 연간1천억원 이상의 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