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은행 차기 임시 행장은 민 킴 전무로 내정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나라은행은 차기 행장 선출에 민 킴 전무를 거의 내정하다시피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벤자민 홍 임시 행장은 홍승훈 행장 재직시절 민 킴 전무의 인사발령을 두고, 상당히 노여워 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민 킴 전무는 벤자민 홍 임시행장이 한미은행 재직시절부터 각별히 아껴오던 직원이었으며, 나라은행으로 둥지를 옮기고 나서도 벤자민 홍 임시행장은 민 킴 전무를 나라은행으로 스카우트 하기도 했었다.

이렇게 각별했던 민 킴 전무가 하루 아침에 홍승훈 행장으로부터 받은 인사발령이 ‘좌천’이라고 불릴 정도였으니 그의 노여움은 극에 달했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홍승훈 행장의 이런 인사발령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으나, 민 킴 전무와 벤자민 홍 행장의 부정대출에 대한 응징이었다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다.

어쨌든, 지난 해 PUB 인수전을 앞두고 복귀한 벤자민 홍 임시행장은 자신의 수족이라 믿고 있는 민 킴 전무를 여성 최초의 행장으로 만들기 위한 꿈을 꾸고 있다.

자신이 물러날지라도 민 킴 전무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그래서 자신이 이사장이나 이사로 물러나있어도 자신의 업무적 견해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또 최초로 여성행장을 선출한 타운 내 한인 은행의 역사적 행장이라는 인물로 평가 받고 싶은 과욕도 한 몫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 황지환 기자 >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