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스 윌리스 습지 훼손

이 뉴스를 공유하기

브루스 윌리스 습지 훼손

환경보호청에 2만여달러 벌금

헐리우드 액션배우 브루스 윌리스(49)가 미국 아이다호주 자신의 집에 있는 습지대를 훼손했다가 2만1천달러(약 2400만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에이피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윌리스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집 안 연못의 섬에 길을 내기 위해 흙을 메우고, 잔디를 심기 위해 스프링쿨러를 장착하는 등 습지대를 훼손했다가 미 연방 환경보호청에 적발됐다. 약 2000㎡ 크기의 섬과 연못은 인근 빅우드강 지류의 일부로, 환경보호청의 보호 대상이다.

그의 변호인 네드 윌리엄슨은 “윌리스는 마당에 있는 습지대가 보호 대상인 줄 몰랐으며 단지 그것을 이용하고자 했을 뿐”이라며 “환경보호청이 위반 사실을 알리자 곧바로 공사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윌리스는 오는 10월31일까지 이 섬에 나무를 다시 심고 습지를 회복해야 하며, 이후 10년 동안 환경보호청이 습지대 복원상태를 감시하게 된다.

1987년 부동산 개발업자한테서 이 땅을 사들인 윌리스는 98년에도 지류의 흐름을 바꾸는 공사를 했다가 주 정부 수자원국에 적발되자 원상 복구한 적이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선데이-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