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초서 암세포 혈관차단 성분 발견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약초서 암세포 혈관차단 성분 발견

박하와 비슷한 식물로 중국에서 약초로 쓰이는반지련(半枝蓮 – scutellaria barbata)에서 암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파괴하는 성분이 발견되었다고 영국의 BBC 인터넷판이 11일 보도했다. 영국 샐포드 대학의 앨런 맥고원 박사는 이 성분으로 새로운 항암제를 개발, 시험관에서 유방암, 폐암 세포에 실험한 결과 효과가 입증되었다고 밝힌 것으로 BBC는전했다.

맥고원 박사는 이 신물질은 종양세포가 증식에 필요한 영양을 공급받기 위해 만드는 혈관만을 공격하며 건강한 조직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은 건드리지 않는다고밝히고 따라서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모두 해치는 전통적인 항암제와는 달리 많은 부작용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고원 박사는 모든 종류의 암은 생존과 증식을 위해 자체의 혈관을 만든다고밝히고 이 혈관을 공격-파괴할 수 있다면 성인-소아암 할 것 없이 모든 형태의 암을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고원 박사는 필요한 자금이 확보되는대로 곧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영국암연구소 대변인은 반지련은 전통적인 중국 약초로 일부 암을 포함한 각종질병 치료에 오래 전부터 사용되고 있다면서 이 약초의 항암성분을 철저히 연구 할 필요가 있다고 논평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선데이-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