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M&A 열풍

이 뉴스를 공유하기





10월31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M&A시장에서는 ▦광산업체인 캐나다 배릭골드의 미국 플레이서 돔 인수 ▦스페인 통신회사 텔레포니카의 영국 O2그룹 인수 ▦스위스 제약업체 노바티스의 미국 카이런 인수 ▦일본 유리 제조기업 시트글래스의 영국 필킹톤 인수 등 초대형 M&A 재료가 잇따라 터져나왔다. 이들 4개 M&A의 규모만 해도 500억달러(약 50조원)가 넘는다.

이처럼 올 들어 M&A가 다시 시장의 최대 관심거리로 급부상하면서 세계 M&A 규모는 ‘닷컴 거품’이 절정에 달했던 지난 2000년 이후 5년래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10월 말까지의 세계 M&A 규모는 2조500억달러(약 2,050조원)로 2000년(3조4,000억달러) 이후 처음으로 2조달러를 돌파했다고 미국의 경제전문 사이트 마켓워치가 시장조사기관인 톰슨파이낸셜의 자료를 인용, 10월31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규모인 1조9,000억달러를 이미 추월한 것으로 9월 말 1조8,800억달러에서 한달 동안 1,700억달러가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올해 M&A 규모는 2조5,000억달러로 2000년과 99년(3조2,000억달러)에 이어 사상 세번째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올해는 대형 M&A가 크게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건당 계약액이 7,980만달러로 2000년(8,100만달러)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으며 10억달러 이상의 대규모 빅딜도 425건이나 된다.

닷컴 거품이 사라진 뒤 잠잠했던 M&A시장이 다시 주목받는 것은 미국과 유럽ㆍ아시아 기업들이 풍부한 자금력을 무기로 M&A시장에 앞 다퉈 뛰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영국의 경우 M&A 규모가 미국과 마찬가지로 2000년 이후 최고 수준에 달했으며 일본도 기업들의 해외진출 확대에 힘입어 4년래 가장 많은 거래성사 실적을 기록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