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배 전 대사 시국강연회 및 출판기념회 개최

이 뉴스를 공유하기







6월은 한국전쟁이 발발한  날(6.25)이 있는 의 호국보훈의 달이다.  그리고 12월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대통령선거가 예정되어 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종북,친북세력들이 다각적으로 한국사회를 혼란으로 부추기고 있으며, 북한 공산집단의 지령에 따라 대한민국을 적화통일로 몰아가려는 야욕을 나타내고 있다.









이같은 시기에 북한문제에 정통한 김명배 전 대사(전 LA총영사, 전 브라질 대사)의 신간 ‘주체의 봄은 오는가…!?’ 출판 기념회를 겸한 시국강연회가 오는 22일(금) 오후 7시 용궁식당에서 개최 된다. 김 대사는 이날 강연회에서 한국정세의 분석과 김정은 세습정권의 대남 정책 방향 등 한반도의미래에 대한 전망을 할 예정이다.
이번 출판기념회를 앞두고 김명배 전 대사는 LA동포들에게 “최근 들어 북한에 돌아가는 사정이 예사롭지 않고, 한국사회 사정도 적지 않게 염려되고 있다”면서 북한의 경제위기는 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지만 수령독재체제를 결코 포기할 수 없으므로 정상적인 방법으로 경제를 풀어나갈 수가 없기 때문에 2012년 대선에서 ‘대북 퍼 주기 식 지원’을 복원할 친북좌경 정부가 들어서도록 이면에서  대남 정치공작에 ‘all-in’하고 있다 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 전 대사는  “과거 좌경정부 10년과 현 MB정부의 ‘중도실용’하에서 북한의 대남공작이 종횡무진 구사되면서 한국사회는 큰 혼란을 겪고 있다.”면서 “국가의 장래를 염려하는 애국세력이 적지 않게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는 생각 끝에 “주체의 봄은 오는가…!?”라는 주제로 책을 쓰게 되었다. “면서 “저 나름의 우국충정에서 써 본 책으로 저로서는 마지막 집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김 전 대사는 “평소 제가 마음에 늘 가까이 모시는 분들, 보고 싶은 그리운 분들께 ‘초청의 뜻’을 전해드린다”면서 “평소 마음에 모시는 분 들께 마음이 담긴 친필 편지를 드리는 것이 도리인 줄 아오나 여러가지 제약 때문에 한 분 한 분 따로 안부를 드리지 못하는 점을 깊이 혜량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번 행사는 미주 극동문제연구소(이사장  정용봉,   소장 민병수) 가 주최하고,주관은 김명배 대사 시국강연회 및 출판기념회 준비위원회(위원장 최종철)에서 맡는다.

김명배 전 대사는  현재 호서대학(아산,천안 소재)에서 강의를 하시고, 국내 문화일보와  미주 한국 일보 에 칼럼을 게재하고 있다. 김 대사님은 외교통상부 시절부터 북한정세와 관련이 있는 업무 에서 활동했으며, 은퇴 후에도 대학에서 북한정세에 관해 연구와 강의를 해 오고 있어 이 분야에 전문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주최측은 좌석 안내상 예약을 바라고 있으며, 화환 등은 절대 사절한다고 밝혔다.

출판기념회 및 강연회


일시: 2012년 6월 22일(금) 오후 7시
장소: 용궁 식당 별관(966 S. Vermont Ave. LA, Ca 90006) 전화(213)387-8833
회비: 40 달러( 신간 서적 포함)
예약전화: (213) 389-1536  또는  FAX (213) 389-1551 
email: [email protected]   or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