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처형시킨 ‘본디오 빌라도’ 반지 발견?

이 뉴스를 공유하기

올해 성탄절을 앞두고 이스라엘 고고학계와 세계의 기독교계는 성경에서 예수를 십자가 형에 처한 로마 총독 ‘본디오 빌라도’(그리스 어로 폰티우스 필라투스Pontius Pilatus)이름이 새겨진 반지가 발견됐다며 흥분하고 있다. ‘본디오 빌라도’는 성경에 등장하는 가장 유명한 악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 진상에 대한 논란도 치열하다). 빌라도(Pilatus)는 예수 생존 당시 로마제국의 속국인 유다의 총독을 맡은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 이다. 1961년에 발굴된 ‘빌라도의 돌비문(Pilate Stone)’은 본디오 빌라도가 유다의 총독이었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최초의 유적이었다. 그런데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은 한 연구팀이 ‘본디오 빌라도’가 실존했다는 논리를 뒷받침 할 새 유적을 이스라엘 발굴협회지에 제시했다며 그 증거는 2000년 된 반지라고 전했다.

헤롯 왕 무덤 헤로디움 발굴 작업 도중 발견

“빌라도의(of Pilatus)”라는 글이 새겨진 문제의 반지는 지금부터 50년 전 헤롯 왕의 무덤인 헤로디움에서 발굴 작업 도중 발견된 보물 중의 하나다. 히브루대학 고고학(C. AMIT, IAA PHOTOGRAPHIC DEPARTMENT, VIA HEBREW UNIVERSIT)연구팀은 최근까지 방치돼 있던 이 반지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과정에서 반지 표면에 새긴 ‘빌라도의’(of Pilatus)문구를 발견한 것이다. 성서 고고학 기사에 의하면 본디오(Pontius)라는 이름은 당시 상당히 흔했지만 빌라도(Pilatus)는 그렇지 않았다. ‘빌라도의 돌비문’에 대한 기사에서 로렌스 마이키육 박사는 “빌라도라는 흔치 않은 이름이 적혀 있으므로 이 돌비문이 ‘본디오 빌라도’라는 유일한 총독으로 기록된 자를 가리키는 거라고 가정 하는 건 무리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구리합금 재질로 만들어진 이 반지에는 ‘빌라도의’라는 문구 가운데 와인을 담는 용기도 새겨져

▲빌라도 총독이 끼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반지가 발견된 헤로디움 성터

▲빌라도 총독이 끼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반지가 발견된 헤로디움 성터

있다. 더 선(The Sun)지에 의하면 1969년에 반지를 처음 발견한 사람은 예루살렘 히브루대의 기디언 포스터 박사다. 빌라도 총독은 로마 티베리우스 황제 때 사마리아와 유대 지역을 통치하기 위해 파견되었던 제5대 총독이다. AD 26년에 부임해서 AD 36년까지 약 10년 동안 총독으로 지냈다. 우리나라 성경으로는 ‘본디오 빌라도’라고 기록되어 있지만 원래 로마 라틴식의 발음은 폰티우스 필라투스(Pontius Pilatus)이다. 폰티우스는 로마에 속해있는 지역 이름이고 필라투스는 이름이다. ‘갈릴리 예수’에서 갈릴리는 유대나라 지역 이름이고 예수가 이름 인것과 마찬가지로 생각하면 된다. ‘본디오 빌라도’ 는 본디오가 고향인 빌라도라는 의미이다.

예수 처형 ‘본디오 빌라도’ 실존인물

성경 마가복음에 따르면 예수는 제자 가룟 유다가 제사장들에게 돈을 받고 배신한 일로 인해 겟세마니 동산에서 붙잡혔다. 그리고 대제사장 가야바 집에 끌려가 심문을 받고 사람들로부터 온갖 조롱과 부끄러움을 당한다. 어떤 사람은 그에게 침을 뱉으며 그의 얼굴을 가리고 주먹으로 치며 이르되 선지자 노릇을 하라 하고 하인들은 손바닥으로 치더라 이렇게 밤새도록 사람들에게 조롱과 부끄러움을 받으신 예수는 이른 새벽에 그 당시 총독이었던 빌라도 앞에 끌려가게 된다. 마가복음 15장 1-15절에 빌라도 총독이 예수를 처음 만나는 장면이 나온다.
1. 새벽에 대제사장들이 즉시 장로들과 서기관들 곧 온 공회와 더불어 의논하고 예수를 결박하여 끌고 가서 빌라도빌라도반지2에게 넘겨 주니 2. 빌라도가 묻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매 3. 대제사장들이 여러 가지로 고발하는지라 4. 빌라도가 또 물어 이르되 아무 대답도 없느냐 그들이 얼마나 많은 것으로 너를 고발하는가 보라 하되 5. 예수께서 다시 아무 말씀으로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빌라도가 놀랍게 여기더라. 6. 명절이 되면 백성들이 요구하는 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7. 민란을 꾸미고 그 민란중에 살인하고 체포된 자 중에 바라바라 하는 자가 있는지라 8. 무리가 나아가서 전례대로 하여 주기를 요구한대 9. 빌라도가 대답하여 이르되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10. 이는 그가 대제사장들이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러라 11. 그러나 대제사장들이 무리를 충동하여 도리어 바라바를 놓아 달라 하게 하니 12. 빌라도가 또 대답하여 이르되 그러면 너희가 유대인의 왕이라 하는 이를 내가 어떻게 하랴 13. 그들이 다시 소리 지르되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14. 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하니 더욱 소리 지르되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하는지라 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하나님과 성전 두려워 않았던 빌라도 총독

유대인 역사학자 요세푸스가 쓴 기록에 의하면 이 빌라도 총독은 그당시 로마 황제의 형상과 자신의 이름을 새겨서 방패를 만들었고 그리고 유대 성전에 있는 보물들을 탈취해서 막대한 재산을 모았다고 한다. 빌라도의 성격은 간교하고 잔인했으며 고집이 세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 빌라도가 총독으로 있으면서 저질렀던 일 중의 하나를 우리는 누가복음 13장 1절에서 찾아 볼수 있다. 1. 그 때 마침 두어 사람이 와서 빌라도가 어떤 갈릴리 사람들의 피를 그들의 제물에 섞은 일로 예수께 아뢰니 이 내용에 대해서 성경학자들은 두가지로 다르게 해석하고 있다. 하나는 말 그대로 하나님께 바치는 제물에 사람의 피를 빌라도가 섞게 했다는 것이다. 하나님께 드리는 제물에 사람의 피가 들어가는 것은 하나님을 모독하는 행위이다. 이런 신성모독하는 일을 했다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의 해석은 성전에서 제사를 드리고 있는 사람들 중에 어떤 사람을 로마군인이 성전에 들어가서 죽였다는 해석이다. 그 사람들이 로마정부에 반역을 했는지 아니면 강도짓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빌라도가 보기에 범죄자 이었던 것 같다. 그 사람들을 죽일 때 그때 흘린 피가 하나님께 드릴 제물에 튀었다는 것이다. 오늘날 대부분 사람들이 이 두번째 해석에 대해 동의를 하고 있다. ‘일부러 제물에 사람의 피를 섞은 것이 아니라 성전에서 사람을 죽일 때 그 피가 제물에 들어갔을 것이다’ 하지만 첫 번째 해석이 맞던 두번째 해석이 맞던 확실한 것은 이 빌라도 총독은 하나님과 성전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인물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 AD 35년경에 사마리아 지역에 큰 폭동이 일어났는데 그 폭동을 진압하는 와중에 다수의 군중들을 죽게 되는 사건이 일어난다. 이 사건으로 인해 민심들이 좋지 않게 되었고 그 다음 해인 AD 36년에 로마정부는 이 빌라도를 총독에서 물러나 로마로 돌아오게 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