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안방그룹 호텔 15개 매입 빵구 이어 라스베이거스 호텔도 빵구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래에셋 박현주의 연이은 ‘굴욕’

안방그룹의 호텔 15개를 59억달러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가 계약불이행으로 피소돼 7천억원의 계약금을 날릴 위기에 처한 미래에셋이 또 다시 라스베가스호텔투자에서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등은 지난 2월 라스베가스 드류라스베가스 신축공사에 5억달러를 투자했으나, 불과 3개월여만에 호텔측이 원금과 이자상환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은 오너인 박현주대표의 호텔사랑으로 전 세계 특급호텔에 투자를 집중했다가 연속 폭탄을 맞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우진(취재부기자)

미래에셋

지난 2007년 공사가 시작됐다 13년 째 중단과 재개를 반복했던 드류라스베가스호텔 신축공사, 소유주가 2차례나 바뀌는 등 우여곡절을 겪던 이 프로젝트의 ‘폭탄 돌리기’에서 미래에셋등 한국 투자업체들이 폭탄을 맞았다.
드류라스베가스측은 지난 1월 JP모건체이스등에서 20억달러를 대출받았으나 지난달 8일 만세를 부르며, 이에 대한 원금과 이자상환을 중단했다고 미국언론들이 앞 다퉈 보도했다. 문제는 JP모건체이스가 주도한 이 투자에서 미래에셋대우 등 한국 업체가 대거 참여했다는 점이다.

현재 드류라스베가스측은 일단 JP모건체이스등 미국측 채권자에게 원금 및 이자상환을 중단했지만, 결국 이들 선순위 채권자들이 돈을 받지 못하면 담보인 호텔부동산 전체를 압류할 것이 불 보듯 뻔해 결국 모든 채권자들이 큰 손실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드류호텔, 5월 8일 원금 이자상환 중단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등이 지난 2월, 내년 준공되는 라스베가스 드류라스베가스호텔이 5억달러의 중순위 투자를 집행, 이 호텔건설에 화룡점정을 찍게 됐다고 밝혔었다. 당시 미국언론은 이 호텔이 2022년 11월 완공된다고 보도했지만, 미래에셋은 내년에 준공된다고 밝혀 주위를 어리둥절하게 했었다.

▲‘더 드류 라스베가스’ 채권설정현황

▲‘더 드류 라스베가스’ 채권설정현황

이처럼 미래에셋이 준공시기까지 뻥튀기하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던 드류라스베가스호텔 투자가 디폴트되면서 미래에셋이 ‘마이더스의 손’에서 ‘똥손’으로 전락했다는 혹평을 듣고 있다. 특히 미래에셋등은 미국 채권단과 달리 선순위 채권이 아니어서 만약 호텔경매 등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게 되면, 이자는 물론 원금도 날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미래에셋대우의 지난 2월 투자에는 NH투자증권이 참여했으나, 하나파이낸셜, 강원랜드, 현대차 자회사등도 지난 2018년 12월부터 이 프로젝트에 돈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대우가 지난 2018년 10월 JP모건체이스가 주도한 투자 때 제공한 브릿지론이 1700억원상당으로 알려져, 미래에셋 등 한국 업체가 물린 돈이 약 8천억원 상당인 것이다.

드류라스베가스측이 JP모건체이스측에 지난달 8일 디폴트를 선언함에 따라, 이 부동산에 대한 압류가 줄을 잇고 있다. 5월 19일 마이클 플라이스, 6월 2일 헌드 펜타2 조인트벤처, 6월 5일 버그만 월스 앤 어소시에이츠가 각각 채권을 설정했다. 또 디폴트통보이전인 지난달 7일 라스베가스철거회사가, 4월 30일에는 하드웨어회사, 4월 3일과 22일, 29일에는 엘레비이터회사가 채권을 설정하는등 채권행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마이더스의 손 박현주, 똥손 된 듯

▲‘더 드류 라스베가스’ 매매현황

▲‘더 드류 라스베가스’ 매매현황

당초 드류라스베가스프로젝트는 지난 2007년 파운틴블루와 턴베리사가 시작했으나 2008년 글로벌금융위기로 공사가 중단된뒤 2010년 갈 아이칸이 2억2천만달러에 매입, 공사를 진행하다 지난 2017년 8월 29일 위트코프사가 6억달러에 매도했다. 위트코프는 지난 2012년 옥시코틴과다복용으로 숨진 자신의 아들에게 바친다며 ‘2755 라스베가스유한회사’ 명의로 호텔을 매입, 다시 공사에 들어갔으나, 결국 또 다시 중단된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2777 사우스 라스베가스 블루버드’의 19.67에이커, 약 2만4천평부지에 객실 3780개의 68층짜리 카지노호텔을 건립하는 것으로, 완공되면 라스베가스 스트립의 또 다른 명물이 될 것으로 기대됐지만, 다시 한번 좌절된 것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관광경기위축 등을 고려하면, 누구도 쉽사리 이 프로젝트를 인수하기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돼 당분간 라스베가스의 흉물로 남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앞서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018년 1월 ‘3708 사우스 라스베가스 블루버드’소재, 코스모폴리탄호텔에도 9500만달러, 약 1100억원을 투자했다. 이때도 선순위 채권이 아닌 중순위 채권으로, 대출금리를 고정금리가 아닌 변동금리를 적용, 당시 미국 연방금리 상승과 맞물리며, 이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었다. 그러나 때 아닌 코로나19로 연방금리가 사실상 제로금리로 하락하는 바람에 효자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됐던 변동금리가 이제는 오히려 수익성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신기사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