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화제이야기] “3억 달러 짜리” 마오쩌둥 족자가 단돈 65달러?

이 뉴스를 공유하기

“3억 달러짜리” 마오쩌둥 족자가 단돈 65달러?

홍콩에서 특수 절도범들이 훔친 중국의 마오쩌둥이 직접 썼다는 3억 달러 가치의 족자 두루마리를 반으로 잘라서 고작 65달러에 팔다가 덜미를 잡혔다는 이야기가 화제다. 홍콩 경찰이 마오쩌둥의 서예가 포함된 50억 홍콩달러(미화 약 7억 달러) 상당의 예술품을 훔친 남성 3명을 체포했다고 CNN이 7일 보도했는데 경찰은 마오쩌둥이 직접 쓴 것으로 알려진 길이 2.8m의 서예 작품은 범인들에 의해 두 조각 으로 잘렸으며, 범인들은 이 서예품이 전시하기에는 너무 길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토니 호 홍콩 경찰 수사관은 “도난된 물품들에는 마오쩌둥 전 주석이 쓴 6점의 작은 서예 작품과 10개의 구리 주화, 2만4000개가 넘는 오래된 우표들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도난품들의 소유주는 도난품들이 미화 약 7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지만 경찰은 여전히 정확한 가치를 확인하기 위해 홍콩과 중국의 관련 단체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강도사건은 지난 9월 10일 밤 홍콩의 야우마테이 인근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했으며 3명의 남성이 택시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고 토니 호는 전했다.

‘족자가 길으니 자르자’ 한심한 절도범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10일 홍콩의 유명수집가 푸춘샤오씨의 자택에 무단 침입한 도둑 3명은 마오쩌둥이

▲ 중국 초대 주석 마오쩌둥

▲ 중국 초대 주석 마오쩌둥

직접 쓴 서예 7점, 옛 중국 우표 2만4000장, 청동 주화 10개 등 약 7억 달러 (한화 약 7400억원)에 달하는 골동품을 훔쳤다. 푸씨는 당시 출장때문에 중국 본토에 가 있었다고 한다. 특히 도난당한 물건 중에는 마오쩌둥이 직접 쓴 ‘홍군 제4라여부 정치부 포고’가 포함됐다. 이 물품은 길이 2.8m의 족자 두루마리 형태로 가격은 최소 3억 달러(약 3450억원)에 달하며 그 가치 를 평가하긴 어렵다고 소유주인 푸씨는 밝혔다. 홍콩 현지 경찰은 “도둑 일당 셋 중 누군가는 족자가 너무 길어 보여주고 이동하기 불편하다고 판단해 족자를 반으로 잘랐다”고 밝혔다.

소유주 푸씨는 “족자가 반으로 찢겨진 것을 보고 가슴이 아팠다”며 “작품의 가치에 확실히 영향을 미칠 것이지만 그 영향은 아직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지난해 소더비 경매에서 마오쩌둥이 붓글씨로 쓴 자필 편지는 미화 67만달러에 팔리기도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도둑일당은 반으로 갈 라진 족자 두루마리 두 조각을 각각 미술품 수집가, 도난품이 가짜라고 믿는 구매자에게 65달러(한화 약 7만 4000원)에 넘겼다.

이후 구매자는 지난달 22일 경찰의 공개수배를 확인해 신고했고 두루마리의 소유권을 포기했다. 홍콩경찰은 지난 9월 22일 완차이의 한 아파트에서 람이란 성만 알려진 49살의 남성을 체포했다. 이 남성은 장물 취급 혐의로 체포됐으며 강도 사건에는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그의 아파트에서 동전 두 개와 마오가 쓴 것으로 알려진 서예 한 권 등 도난당한 물품들을 발견했다. 람은 그 후 보석으로 풀려났다. 경찰은 또 6일 야우마테이의 또다른 아파트를 급습해 2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응이라는 성의 44살 남성은 절도혐의로, 47살의 다른 남성은 범인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도난 물품은 발견하지 못했지만, 체포한 남성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모택동 족자가 무슨 3억달러? 논란

“경찰은 실제 절도에 가담한 두 명의 남성은 아직 도주 중이라고 보고 있다”고 토니 호는 말했다. 이 사건은 여전히 수사 중이며 경찰은 용의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CCTV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아

▲ 마오쩌둥이 썼다는 족자 두루마기가 3억 달러 가치로 알려졌다.

▲ 마오쩌둥이 썼다는 족자 두루마기가 3억 달러 가치로 알려졌다.

직 찾지 못한 8개의 동전과 마오쩌둥의 6점의 서예 작품 그리고 2만 4327장의 우표들을 찾고 있다. 이같은 뉴스가 한국에도 보도되자 수많은 댓글이 올라왔다. 한 댓글은 “저 작품이 3700억원이라면 추사 김정희 선생의 세한도는 3조 7천억의 가치가 있을 것이다. 아무리 작품의 주관적 가치를 감안하더라도 너무 과대평가된 것으로 본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또 다른 댓글에는 “중국을 말아먹은 놈의 글이 왜 비쌀까? 중공이 무너지면 휴지값 될 것임”이라고 했으며, 한 댓글에서 “65달러도 비싸지. 그냥 초라한 집 창문 바람막이 창호지 대신 쓸 용도밖에 안되는거지. 공산주의자의 유품이 뭐가 그리 대단해.”라고 비꼬았다.

그리고 한 댓글에는 “모택동(마오쩌둥)이 쓴 글이 무슨 가치가 있다고 몇천억씩 하나?”라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하고, 또 다른 댓글에는 “무지한 중국놈들 나에게로 갖고 왔으면 70달러는 받었을텐데, 다음엔 시진핑 서체 갖어오면 키로당 1달러씩 주마.”라며 냉소적인 글을 올렸다. 많은 댓글들은 대부분 냉소적인 것으로 “마오쩌둥 족자가 3억 달러라니.. 이 뉘집 똥개이름도 아니고 뻥이 쌔도 너무 세다”라고 한 것도 있고, “잘했네, 마오 선생 족자가 뭔 3억이나 하나, 65달러면 족하다”고 했다. 한 댓글은 “저 글씨가 왕희지나 소동파 작품이라면 어느정도 이해가 가겠으나, 마오쩌둥 작품이 무슨… 매우 과대평가된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평가절하 시키기도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신기사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