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인사회가 화들짝 한인브로커 통해 PPP받았다가 기소될 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연방검찰, 55세 PPP 사기 한인브로커 ‘문윤재’ 씨 기소로…

16개 한인업체대표들
서류위조와 조작으로
줄줄이 쇠고랑 찰 듯

쇠고랑최근 한인경제 규모가 급격히 커지고 있는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한인브로커와 한인업체들이 PPP사기로 무더기로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대출 심사가 느슨하고 탕감이 쉬운 것으로 알려진 15만 달러 이하의 대출을 집중적으로 노렸으며, 종업원 수와 매출 등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PPP 대출을 신청, 16개 업체 중 최소 13개 업체가 모두 2백만 달러 상당의 대출을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동일지역 내 동일업종의 평균대출액보다 최대 9배까지 많은 대출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서류를 조작한 브로커만 기소됐지만, 대출받은 업체의 대표를 포함 관련자들이 줄줄이 기소될 것이 확실시된다. 다행히도 이들이 대출을 신청한 은행은 미국은행으로, 한인은행들은 연루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일단 안도를 하는 분위기다.  <안치용 시크릿 오브 코리아 편집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등에 이어 한국대기업들이 줄줄이 진출, 최근 미국내 한인 집단 거주지역 중 가장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조지아 주 애틀랜타, 한인경제규모면에서 뉴욕과 뉴저지를 제치고 캘리포니아에 이어 2위 자리를 굳혀가고 있는 애틀랜타지역에서 연방정부를 상대로 한 한인들의 PPP사기가 성행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조지아 주 북부연방검찰은 지난 2월 17일 조지아 주 둘러스거주 55세 한인남성 문윤재[1965년 5월생]씨를 PPP 대출사기로 기소하고 19일 체포한 뒤 지난 1일 조지아 주 북부연방법원에 문씨 체포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검찰은 기소장에서 ‘문 씨가 지난해 4월 28일 ‘장앤김’의 PPP대출을 신청하면서 종업원 수와 인건비 등을 조작하는 등 같은 해 8월까지 애틀랜타지역 16개 사업체와 공모해 PPP대출 서류를 허위로 작성, 대출을 신청한 혐의를 받고있다’고 밝혔다.

종업원 수 인건비 조작해 PPP신청 들통

이에따라 연방법원은 오는 9일 문 씨에 대한 재판 전 심리를 열기로 했으나, 지난 6일 문 씨 측이 서류 검토를 이유로 다음달 8일로 한달 연기를 요청했으며, 연방검찰도 이에 동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방검찰에 따르면 문 씨는 문

▲ PPP 사기 한인브로커 ‘문윤재’ 씨

▲ PPP 사기 한인브로커 ‘문윤재’ 씨

윤재라는 본명 외에 노문호, 문준, 알렉스 문, 제이크 문이라는 가명을 사용, PPP대출서류의 서류작성자란에 서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문 씨는 지난해 4월 30일과 5월 1일에는 각각 3개 업체의 PPP대출서류를 제출하는 등 4월 28일부터 5월 18일까지 약 20일간 15개 업체의 대출을 신청했고 나머지 1건은 8월 7일 대출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검찰은 기소장에서 PPP대출업체와 대출신청시기만 밝혔고, 대출액과 사업체대표등은 밝히지 않았으나, 본보가 SBA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기소장에 언급된 업체의 대출여부를 확인한 결과 16개 업체 중 술집인 ‘H카페’와 업종이 불분명한 ‘고홀세일’ 지난해 2월 10일 설립된 ‘MJ붐’등을 제외한 최소 13개 업체에 모두 194만 달러 상당의 실제 대출이 집행됐으며, 조지아 주 정부 확인결과 16개 업체의 대표 전원이 한인으로 확인됐다. 즉 한인브로커가 한인업체들과 공모해 PPP대출사기를 저지른 것이다. 문 씨 등은 대출 심사가 느슨하고, 탕감이 손쉬운 것으로 알려진 15만 달러이하 PPP대출을 주로 노린 것으로 드러났다. 대출이 실제 집행된 것으로 확인된 13개 업체 중 15만 달러 이상을 대출받은 업체는 19만 8천여 달러를 대출받은 ‘노스 애틀랜타 컨스트럭션 엔터프라이즈’ 단 1개 회사로 드러났다.

표1또 나머지 12개 업체 중 4월 28일 가장 먼저 대출을 신청한 ‘장앤김’, 단 1개만 10만 8천 달러를 받았을 뿐, 11개 업체 대부분이 15만 달러에 아슬아슬하게 못 미치는 14만 9천 달러를 대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건비 등을 아주 교묘하게 조작, 15만 달러를 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도 내의 대출을 받아낸 것이다. 또 문씨가 PPP대출을 받은 은행은 11건이 유타 주 솔트레이크시티에 본점을 둔 ‘셀틱은행’으로 확인됐으며, 1건은 크로스리버뱅크, 나머지 1건은 비은행 PPP 대출회사인 ‘캐비지’로 밝혀졌다. 천만다행으로 한인은행은 연루되지 않은 것이다. 특히 주목을 끄는 대목은 이들 업체들이 같은 지역 동일업종의 PPP 평균대출액의 최대 9배까지 대출을 받았다는 점이다. 이 같은 사실은 연방검찰이나 SBA등이 동일지역, 동일업종의 PPP 평균대출액을 기준으로, 의심스런 대출을 적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문씨 신청한 PPP 대출, 평균의 최고 9배

▲ 연방검찰은 지난 2월 17일 조지아주거주 55세 한인남성 문윤재씨를 16개업체 PPP 대출 사기혐의로 기소했다. 문씨는 대출서류에 노문호등 4개의 가명으로 서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 연방검찰은 지난 2월 17일 조지아주거주 55세 한인남성 문윤재씨를 16개업체 PPP 대출 사기혐의로 기소했다. 문씨는 대출서류에 노문호등 4개의 가명으로 서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본보가 이들 사기대출과 해당지역 같은 업종 평균대출액을 조사한 결과, 기타 개인서비스업으로 신고한 ‘스마일쿨툴즈’는 연간인건비가 71만 달러에 달한다며 14만 8천 달러의 대출을 받아냈다. 하지만 이 회사가 소재한 지역의 동일업종 PPP 평균대출액은 불과 1만6100달러에도 미치지 못했다. ‘스마일쿨툴즈’의 대출액이 무려 9.2배나 많은 것이다. 또 소매점으로 신고한 샤논챠오는 14만 6천 달러를 받았으며, 이는 같은 지역 동일업종 평균대출액 2만 3300달러의 6.3배에 달하며, 역시 소매점으로 신고한 ‘SJB오토파트’도 14만9900달러의 대출을 받았고, 이는 이 지역 동일업종 평균 2만 9900달러보다 5배나 많은 것이다. 13개 업체 중 대출액이 가장 많은 업체는 은행이 아닌 ‘비은행 PPP 대출회사’를 통해 PPP를 신청했으며, 업종을 ‘빌딩건축업’으로 신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빌딩 건축업체는 ‘싱글패밀리홈건축업’과는 달리 중견건축업체를 뜻하는 것으로, 이 1개 업체만 동일업종 평균대출액 30만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즉 이 업체는 빌딩건축업체로 업종을 기재하는 방법으로 대출액을 크게 늘린 것으로 추정된다.

또 14만 7천 달러 PPP대출을 받은 ‘원드림’은 법인서류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아 지난해 8월 7일 법인취소통보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고, 14만 6천 달러 대출을 받은 ‘새넌차오’도 법인서류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아 지난 2015년 12월 31일 강제로 법인 등록이 취소됐고 대출을 받은 뒤인 지난해 7월 11일 법인을 되살린 것으로 확인됐다. 폐업한 법인에 대출을 해주는 등 PPP 대출심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것이다. 특히 본보가 이들 16개 업체의 법인 신고내역을 확인한 결과 조지아 주가 15개 업체, 플로리다 주가 1개 업체였으며, 이들 16개 업체 모두가 대표이사가 한인으로 밝혀졌다. 또 동일업종 평균대출액의 9.2배를 대출받은 스마일쿨툴즈는 사실상 문 씨가 대표인 업소로 드러났고, 이 업소와 같은 주소를 사용하는 AJM 리모델링 역시 문 씨와 직접 관련된 업소로 추정된다. 이외에도 문 씨의 친인척으로 추정되는 업체도 2개 더 적발됐다. 즉 PPP 사기대출로 적발된 16개 업체 모두가 한인업체이며, 문 씨는 다른 업체들의 서류를 조작, 대출을 받게 해주는 브로커로 활동한 것은 물론, 자신과 관련된 4개 업체는 직접 불법대출을 받은 셈이다. 문 씨는 또 자신의 부인과 함께 컨설팅회사를 운영하는 등 최소 2개의 컨설팅 회사를 경영하다 지난 2018년 이전 폐업했으며, 이때 알았던 한인업체들과 공모해 PPP 대출사기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문 씨의 사기행각은 이뿐이 아니다.

지난해 7월 ‘여권위조혐의’ 기소 드러나

문 씨는 지난해 7월 14일 여권위조혐의로 조지아북부 연방검찰에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검찰은 기소장에서 ‘문 씨가 지난 2010년 8월 9일 미국무부에 여권을 신청하면서 조지아 주의 카이로에서 출생했다고 기재했으며, 이는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아마도 문 씨는 10년짜리 여권이 만료되자 여권갱신을 신청했다가 위조 사실이 발각된 것으로 추

▲ 2020년 5월 1일 14만 7천달러 PPP대출을 받은 원드림은 대출 직후인 지난해 8월 7일 주정부에 법인서류를 제때 제출하지 않아 강제 폐업 통보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 2020년 5월 1일 14만 7천달러 PPP대출을 받은 원드림은 대출 직후인 지난해 8월 7일 주정부에 법인서류를 제때 제출하지 않아 강제 폐업 통보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된다. 문씨가 PPP 대출사기를 저지르면서 여권을 갱신한 것은 공교롭게도 여권갱신 시기와 겹쳤기 때문으로 볼 수도 있지만, 아마도 여차하면 해외로 도주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연방검찰은 현재 PPP 대출 서류를 조작한 문 씨만 기소한 상태다, 아직 사기대출로 지목된 16개의 법인 또는 법인대표는 기소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한인업주들이 문 씨와 공모한 것은 물론, PPP 대출의 실제 수혜자이므로, 이들 한인업주들도 무더기로 기소될 것이 확실시 된다. 미국 내 한인경제 중심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애틀랜타에 PPP 사기가 횡행하고 있고, 한인들이 줄줄이 단죄를 받는 셈이다. PPP 사기대출은 연방정부를 대상으로 한 사기범죄다. 흔히 ‘15만 달러까지는 공짜’라는 말이 나돌고 있지만, 연방검찰은 대출액 한도에 상관없이 PPP대출과 관련한 서류 조작 위조와 사기 등을 추적하고 있다. ‘동일지역 동일업종 평균대출액을 넘어선 PPP 대출’은 15만 달러 이하라도 1차적 감사대상이다. 특히 브로커가 관련됐다면, 그 브로커를 통한 모든 대출이 감나무에 연 걸리 듯 걸릴 수 밖에 없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선데이-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