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의혹] 스폰서 검사 윤석열이 몰락할 수 밖에 없는 까닭

이 뉴스를 공유하기

꽃길만 걸어 온 尹…비단길인 줄 알았는데 가시밭길

‘애초부터 그는 소모품이었다’

검사로서 온갖 특권을 누리며 살아왔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과거가 하나 둘 드러나고 있다. 본지가 8월 초 보도한 윤 전 총장의 오랜 지인 황하영 동해전기산업 사장과의 관계가 유튜브를 통해서 확산되고 있으며, 본국 유력 언론들이 황 사장의 실체를 추적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이에 황 사장은 동해시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의 문까지 걸어 닫은 상황이라고 한다. 하지만 대선이 가까워지고 후보들에 대한 검증이 계속되면서 윤 전 총장과 황 사장의 관계는 조만간 다시 대서특필 될 가능성이 크다.

두사람전형적인 스폰서 검사 들통

이런 가운데 오래 전부터 윤 전 총장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혔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불똥이 윤 전 총장에게로 옮겨붙을 조짐이다. 본국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사업가 A씨가 지난해 말 윤 전 세무서장과 관련해 제출한 진정 사건을 최근 반부패·강력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로 재배당했다. A씨는 진정서에서 윤 전 서장이 2018년경부터 2019년까지 전·현직 검사들과 국세청·경찰 고위관계자 등을 만나는 자리에 불려 다니며 식사비와 골프 비용 등을 여러차례 대납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검찰에서 2016년에서 2018년 사이 윤 전 서장에게 4억 3천 만원의 로비자금을 건넸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자 의형제로 통화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이다.

A씨는 검찰에 출석해 비위 의혹을 진술한 뒤 윤 전 서장이 1억원이 넘는 수표를 건네며 회유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윤석열 실제로 본국 한 언론이 제보를 받아 지난 12일 공개한 동영상에는 윤 전 서장이 지난 5월 한 커피숍에서 A씨를 만나 수표를 건네는 장면이 담겼다. A씨가 직접 촬영한 이 영상에는 윤씨가 “나에게 섭섭한 게 있었다면 입장을 바꿔 놓고 생각하면 좋겠다”고 말한 뒤 A씨가 “(수표를) 안 받겠다”고 거절하자 “여기까지 와서 그런 식으로 하면 안 되지”라고 하는 육성이 담겼다.

당초 이 진정 사건은 윤 전 서장 뇌물 사건을 수사해온 중앙지검 형사13부(임대혁 부장검사)가 맡았다가 최근 반부패·강력수사 1부로 수사팀이 바뀌었다. 이에 중앙지검은 수사권 조정과 검찰 직제개편에 따라 진정 사건에 대한 직접수사가 가능한 반부패·강력수사 1부에 사건을 재배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수수사 담당 부서인 반부패부가 윤 전 서장 의혹 수사에 가세하게 되면서, 추후 윤 전 서장 관련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에선 손사래…뒤에선 호박씨

이 사건과 별개로 중앙지검 형사 13부는 윤 전 서장이 2013년경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골프 등의 뇌물을 받은 혐의와 검찰이 해당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윤 전 서장은 2012년 이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출국했다 해외에서 체포돼 강제 송환됐지만, 2015년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수사 당시 윤 전 서장이 육류업자와 함께 골프를 쳤다는 골프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6차례 신청했으나, 검찰은 모두 기각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대검 중수 1과장이었던 윤 전 총장이 윤 전 서장에게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변호사법상 현직 판·검사는 근무 기관이나 직무와 관련 있는 사건에 변호사를 소개·알선할 수 없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2019년 주광덕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전 서장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해 10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윤 전 서장의 뇌물수수 의혹과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며 윤 총장을 수사지휘 라인에서 배제하고, 수사팀에 신속한 수사를 주문했다. 검찰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서장이 다녀갔다는 의혹이 제기된 골프장을 압수수색하고 국세청 본청과 중부지방국세청, 영등포세무서 등에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는 등 수사를 해왔다. 본지도 보도했듯 윤 전 총장이 다녀갔다는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 골프장에는 윤 전 총장도 동반했다는 의혹도 있어서 윤 전 서장 관련 사건이 확대되면 그 불똥은 고스란히 윤 전 총장에게로 옮겨 붙을 수 밖에 없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신기사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