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뉴욕에서는…] 뉴욕 한인부동산 거물 ‘이의건’ 퀸즈베이사이드에 쇼핑몰 또 매입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아들과 함께 법인 설립해 매입…스프링필드쇼핑몰의 절반 면적
■ 1949년 건립 대지 8만6천스퀘어피트에 건평 3만3천스퀘어피트
■ 이 씨 일가 맨해튼에 3개, 플러싱에 1개 등 최소 5개 빌딩보유

뉴욕 최대부동산 갑부인 이의건 씨는 아들과 함께 ‘메인 15리 스프링필드유한회사’라는 법인 명의로 지난 7월 28일, 퀸즈 베이사이드의 61-91 스프링필드블루버드소재 쇼핑몰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 측이 전주인인 ‘만다린리얼티뉴욕그룹’에 지불한 돈은 3200만 달러로 밝혀졌다. 본보가 입수한 매입디드[권리증서]에 따르면, 이씨는 5월 28일 계약을 체결한 뒤 7월 28일 클로징을 마쳤으며, 에스크로 크로징 완료 하루만인 지난 7월 29일 전광석화처럼 뉴욕시 등기소에 디드 등기를 마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씨가 매우 신속하게 소유권 등기를 완료한 것이다. 이 쇼핑몰은 한인들에게 스프링필드쇼핑몰로 알려진 건물로, 지적도 확인결과 대형쇼핑몰이 정확히 절반씩 2개의 지번으로 나눠져 있으며, 이의건 씨 일가는 그중 스프링필드블루버드에 접해있는 절반을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스프링필드쇼핑몰 절반 매입

이의건 씨 일가가 매입한 부동산은 대지 면적이 8만 2625스퀘어피트, 건평이 3만 3390스퀘어 피트에 달한다. 또 전면이 482피트, 옆면이 409피트지만, 정확히 삼각형 꼴이며 1949년 건립됐고 상점이 13개 입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뉴욕시가 올해 1월 재산세부과를 위해 산정한 이 빌딩의 가치는 1020만 달러였다. 따라서 매매가 3200만 달러임을 감안하면 시당국의 평가가격은 3분의 1에 조금 못 미치는 것이다. 또 올해 8월 20일 뉴욕시가 부과한 올해 하반기 재산세는 약 24만 5천 달러로, 1년 치 재산세는 약 50만 달러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쇼핑몰의 나머지 절반은 대지 면적이 8만 6250스퀘어 피트로, 이 씨 일가의 쇼핑몰보다 대지 면적이 조금 넓었지만, 뉴욕시 평가 시장가격은 782만 달러로, 2백만 달러 이상 낮았다. 이 쇼핑몰은 지난 2015년 3월 17일 1700만 달러에 매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감안하면 이 씨 일가의 쇼핑몰도 비슷한 가치로 추정할 경우, 약 7년 만에 2배정도 오른 셈이다. 이 씨가 이 쇼핑몰 매입에 사용한 ‘메인 15리 스프링필드유한회사’는 매입계약 사흘 전인 지난 5월 23일 설립됐으며, 법인주소지는 퀸즈 플러싱 39-15 메인스트릿의 대형빌딩으로 드러났다.

뉴욕 중심가 건물 잇따라 매입

이 빌딩은 이 씨가 지난 2000년 12월 7일 ‘메인15 유한회사’ 명의로 매입했으며 지난 2020년 10월 이 건물을 담보로 뱅크오브호프에서 2700만 달러 모기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씨는 매입디드[권리증서]에는 이 법인의 주소를 뉴욕 맨해튼 38 웨스트 32스트릿의 대형빌딩으로 기재했으며, 이 빌딩은 이씨가 ‘루즈벨트리 38유한회사’ 명의로 보유한 코리아타운의 빌딩이다. 이 씨는 맨해튼에 이 빌딩 외에도 22 웨스트 32 스트릿, 34 웨스트 32 스트릿 등 맨해튼 코리아타운에만 3개의 대형빌딩을 보유, 뉴욕한인 중 최대 부동산 갑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씨는 2004년과 2008년 그리고 2014년 이들 3개의 빌딩을 각각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이 씨는 지난 2000년 뉴욕 퀸즈 플러싱 대형빌딩 매입에 이어 2004년 맨해튼에 진출, 코리아타운 빌딩 3개를 연이어 사들인데 이어, 다시 퀸즈 베이사이드의 쇼핑몰을 매입함으로서 뉴욕일대에 최소 5개의 대형 부동산을 보유하게 됐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신기사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