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취재 4회] 나성영락교회가 가야할 길

커뮤니티를 위해, 이 세상을 위해 할 일이 많은데… 계속되는 ‘내홍’에 방황하는 ‘교인’들 나성 영락교회(YNC, Young Nak Church of L.A.)웹사이트에는 교회 소개가 잘 나와있다. 영락교회는 1973년 3월 LA 지역에 설립된, 대표적인 한인 디아스포라(Diaspora) 교회이다. 해외 한인 교회의 중심이 되는 교회로, 기독교 신앙의 전통과 가치, 실천을 미래 세대에 계승할 뿐 아니라, 세계화 시대에 남가주 지역과 미국, 한국과 […]

나성영락교회 장학기금 부정사건…박은성 목사 영향력 행사 흔적 곳곳에서

‘장학금 용도아닌 후원금으로 사용 지시…’ 기부자들 의사 무시 규정위반 지출 압력 700여만 달러 전대미문의 장학기금 부정 사건에 휩싸인 나성영락교회 중심에는 박은성 목사가 있다. 그는 초대 고 김계용 목사, 2대 박희민 목사, 3대 림형천 목사, 4대 김경진 목사에 이은 5대 담임목사이다. 지난 2017년 1월 영락교회 부임한 박은성 목사는 취임식 답사에서 “하나님의 은혜 잊지 않고, 초심 잃지 […]

나성영락교회 700만 달러… 장학기금 불법 운영 논란의 내막2

바람잘날 없는 대형교회…2016년 사태 이어 또한번의 위기 나성영락교회는 어디로 가나? 나성영락교회(담임 박은성 목사)는 현재 700만 달러에 달하는 장학기금 부정사건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대하여 본보를 포함해 일부 한인 언론들이 문제점을 보도하자 영락교회는 최근 교인들에게 보내는 설명문과 주보를 통해 교회측의 입장을 설명했다. 하지만 그 설명문 자체가 또다른 의혹을 부추기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 이같은 사태에 영락교회를 사랑하는 […]

나성영락교회 700만 달러… 장학기금 불법 운영 논란의 내막

장학기금으로 기부한 돈을 가지고 멋대로 전용하다니… 영락교회 교인들이 뿔이난 이유와 까닭 미증유의 코로나-19 펜더믹으로 일상이 전무후무한 환경으로 처하고 있던 지난 한 해, LA최대의 한인교회인 나성영락교회(담임 박은성 목사)가 40여년 역사를 지닌 나성영락 장학기금 유용 사건이 발생하여 교회가 진통을 겪고 있다. 지난해 8월 “영락장학회 기부자님께”라는 서신이 약 40여 명의 기부자들께 보내졌다. 이 서신 내용이 교회 담임목사를 포함해 […]

끝내 사회법정으로 비화된 영락교회 사태 재조명

위기의 영락교회 사태 ‘용서’와 ‘관용’이 답이다 나성영락교회 파동이 결국 사회법정으로 비화되었다. 두쪽으로 갈라진 형제들이 성서의 가르침을 외면하고 사회 법정에서 또 한 판 전쟁판을 자초했다. 현재 영락교회 자산은 1억 달러이며, 연 예산도 1천만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한인교회이다. 만약 사회법정에서 어떤 판결이 내려져도 현재의 영락교회는 두 쪽으로 갈라질 수밖에 없다. 벌써부터 두 쪽으로 갈라진 형제들은 서로가 ‘하나님은 […]

[긴급제안] 영락교회 교인들에게 호소한다

‘영락교회 문제는 교인들이 결정해야 한다’ 나성영락교회는 지금 사회법정에 교회의 운명을 걸려고 한다. 가장 안타깝게 생각하는 것은 소송 법정 비용을 누가 내는가? 그것은 피땀 흘려 번 돈으로 헌금을 한 영락교회의 교인들의 몫이다. 사회법정으로 가서 한국인, 특히 믿는 이들을 창피하게 만들지 말 것을 호소한다. 무엇보다 소송을 제기한 교회회복위는 우선 사회법정에 고소한 것을 취하해야 한다. 그리고, 영락교회의 당회와 총회는 […]

두동강 위기국면 ‘영락교회’가 스스로 풀어야할 과제

‘사회법정 소송은 교회 파탄의 지름길…’ 갈팡질팡 ‘영락교회’ 사태 오락가락 ‘진실’과 잔혹한 ‘위선’ 사이 나성영락교회는 지금 겉으로는 잠잠한 것으로 보이나, 실상은 물밑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소위 교회회복운동 측은 교회 분규 문제를 일반 사회 법정에 제소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결론적으로 교회가 갈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 마당에서 당회 측과 회복 운동 […]

영락교회 파탄… 교단탈퇴 마지막 수순

‘하나님의 종이라는 사역자들 교인들 보기가 부끄럽지도 않나?’ LA지역의 대형 교회인 나성영락교회 사태가 “한지붕 두가족”으로 찢어지고 있는 가운데, OC지역의 대형교회인 은혜한인교회(담임 한기홍 목사)에서도 일부 은퇴 장로들이 교회의 재정 투명성을 두고 담임 목사와 당회에 문제 제기에 나섰다. 바야흐로 한인교계의 위기를 예고하고 있다. 현재 영락교회 사태는 사회법정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최근 해외한인장로회(KPCA) 교단측이 ‘나성영락교회에 보내는 총회의 권면’이라는 서신을 보냈는데, […]

[기획특집] 영락교회가 가야 할 길은…커뮤니티는 주시하고 있다

‘교회에 자라고있는 ‘분리주의자’ 척결이 관건’ LA교계 사상 대형교회 담임목사가 면직을 당한 나성영락교회(임시 당회장 지영환 목사)에는 지금 각종 소문들이 회오리 바람처럼 나돌아 신도들이 혼란해 하고 있다. 커뮤니티와 다른 교회들에서도 화제는 단연 ‘영락교회가 어디로 가는가’ 이다. 하루빨리 책임 있는 당회원들이나 각종 제직회 관계자들이 힘을 모아 신도들과 십자가 아래서 “내 탓이오!”라고 회개를 하여야 한다. 교회는 하나님의 백성이기 때문이다. […]

[단독] 나성영락교회 왜 이 지경이 되었나?

쫓겨난 김경진 목사 반격에 교회 두동강 위기 교계나 국가나 지도자가 중심을 잃으면 신도들이나 국민들이 고통에 빠진다. LA한인사회의 대표적 교회의 하나인 나성영락교회(임시 당회장 지영환 목사)가 자칫 두 쪽으로 갈라질 위기로 가고 있다. 과거 동양선교교회의 파탄과 유사하다. 이대로 가면 김경진 전 담임목사를 따르는 일부 신도들이 김 목사와 함께 교회를 떠나게 될 공산이 커지고 있다. 영락교회는 최근 교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