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LA올림픽과 한국인 인연

■ 한국인의 올림픽 첫 출전은 1932 LA하계 올림픽 ■ 한국 마라톤 왕국의 역사 1932 LA올림픽이 효시 ■ 1932 LA올림픽에서 태극기 감고 뛴 한국인 선수 ■ 새미리 올림픽 메달 꿈은 1932 LA올림픽이 씨앗 2028년에 LA에서 올림픽 대회가 다시 3번째 성화를 불태운다. 미국으로서는 1904년 세인트 루이스 올림픽을 선두로 총 9번째 올림픽 대회가 열리게 되는 셈이다. 1932 LA […]

[초점] 미주3·1여성동지회 11년 법정 송사 귀결은…?

■ 3.1여성동지회(한국 본회)유일한 명실상부 해외지부 ■ 승자도 패자도 없는 우리 모두가 한 마음으로 봉사해야 ■ 미주3.1여성동지회의 진짜 주인 판결통해 새마음 봉사 ■ 더글러스 W. 스턴 판사의 애정어린 당부의 판결에 숙연 조국 광복의 달 8월의 첫날인 지난 1일, 오전 11시30분, 코리아타운의 JJ 그랜드호텔 2층 회의실에서 미주3·1여성동지회(이하: 3·1동지회)의 그레이스 송 회장, 김정빈 명예이사장, 이연주 6대 & 14대 […]

[야만의시대 18] 尹 취임 2개월 지지율 30% 대폭락 준비 안 된 대통령의 비참한 성적표

‘임기 절반은 고사하고 1년도 못 채울 것’ 국민 저항감 확산 모두가 알고 있는데… 尹 부부만 모르고 있다 ■ 조선일보마저 “김건희 다른 남자의 부인 역할했었다” 보도했다 삭제 ■ 나경원은 김건희 팬클럽 저격 vs 팬클럽 회장 “봉창 두드리는 소리” ■ 윤핵관들은 저마다 당대표 되려고 혈안…권력 몰락의 조종이 울렸다 ■ 마지막 버팀목 검찰 내에서도 특수통검사만 우대하는 현실 불만폭발 […]

[6월 보훈의 달 특집3] 일본인 최초로 건국훈장 받은 후세 다쓰지 변호사의 헌신과 공로

‘조선의 문제는 세계의 문제이자 전 인류의 문제다’ 살아야 한다면 민중과 함께 죽어야 한다면 민중을 위해 일본인 후세 다쓰지 변호사(1880-1953)는 그의 변호사 생애를 통하여 일제하에서 조선인 독립 운동가들과 일본과 조선에서 온갖 차별을 받는 조선 농민들을 위해 헌신한 투사였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04년에야 일본인 최초로‘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당시“아무리 공로가 있어도 불구대천의 원수인 일본인에게 훈장을 수여하는 건 말이 […]

연방 하원 1·6 조사위원회 첫 3차 공개 청문회 지상중계

1월 6일 의사당 난입사태… ‘그것은 (트럼프의) 대학살극’ ■ 연방하원, 의사당 난입 폭동사태 공개 청문회 진상공개 ■ 쿠데타 미수… ‘트럼프가 민주주의 전복 부추겼다’ 성토 ■ “도널드 트럼프 의회 전복 음모 중심에 있다”폭동 유도 ■ “트럼프, 펜스를 ‘겁쟁이’라며 전방위적인 압박” 맹비난 미국 민주주의의 전당으로 불리는 의사당은 워싱턴 D.C.의 내셔널 몰 동쪽 끝에 있는 캐피틀 힐 위에 자리잡고 […]

[특집 3] 전세계로 번지는‘항공 대란’사태

6월 말부터 LA→인천 발 ‘항공료 고공행진 풀릴 것’기대 ■ 인천국제공항 올 가을부터 24시간 정상 운영 ■ 항공권 판매 시기 고려 8월부터 정상화 기대 ■ 수용을 하지 못하면서 운항 차질‘항공편 대란’ ■ 항공사들 2020년 코로나-19 역대 최악의 해 천정부지로 뛰는 LA-인천 노선의 국적기‘항공권 대란’이 빠르면 6월 말부터 점차 내려가 8월 하순 경부터 정상화 될 것으로 보인다. […]

[야만의 시대 13] 檢피아 철갑으로 중무장한 윤석열 정부

■ 과거 민변이 요직 차지했기 때문에 문제없다는 기괴한 대통령의 발상 ■ 윤대통령과 친분 없으면 아무리 능력이 있어도 주요 자리 임명 안 돼 ■ 정치권에서 이정도면 검찰공화국을 넘어서 검찰이 다 해먹는 ‘검산당’ ■ 김건희 변호인은 국정원 요직에, 본인 징계소송 변호사는 법제처장에 윤석열 정권이 취임 한 달 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검찰 출신 인사들을 정부 주요 요직에 대거 […]

[긴급와이드 대특집 3] 은행장 신응수-대출자 이청강 SBA대출에 얽히고설킨 엇갈린 운명

■ 2017년 4월 신응수, 대출신청자와 룸살롱서 술 마시다 중상 ■ 대출받은 이청강은 성공한 사업가로…신응수행장은 교도소로 ■ 이 씨는 플로싱중심가 금싸라기상가 3채 매입으로 승승장구 ■ 신행장체포전 은행에서 1143만 달러 대출받아 부동산 매입 지난 2017년 4월말 선데이저널의 단독보도로 알려진 신응수 당시 노아은행장의 룸살롱 낙상 중상사건, 신행장이 노아은행에 대출을 신청한 한인사업가 이청강 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 다른 […]

농구 감독의 ‘3분의 독백’

농구 감독의 ‘3분의 독백’ “오늘 농구 얘기는 하지 않겠습니다. 지난 6시간 동안 우리 팀에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 니다. 오늘 밤도 같은 방식으로 시작할 것입니다. 농구 관련 질문은 중요치 않습니다. 여기에서 400마일 떨어진 곳 에서 14명의 어린이가 사망했습니다. 지난 10일간 버팔로 슈퍼마켓에서 노인 흑인이 살해됐고, 남부 캘리포니아 아시아 교인이 살해됐습니다. 나는 극도의 슬픔에 잠겨 있는 […]

‘5월 가정의 달’ 3회 양로병원의 우리 부모님들

 ‘우리들의 마지막 인생이 바로 그곳에 있다’가슴에 새겨야 1년에 한두차례 방문은 흡사‘고려장’이나 다름없다” ■ “양로병원은 부모님들의 마지막 ‘안식처’이다” ■ “부모님 많이 찾아 갈수록 병원서도 관심둔다” 지난 15여년 동안 양로병원에 어머님(98)을 모셨다가 지난 1월에 모친 장례식을 치룬 K씨는 요즘도 틈만 나면 평소 어르신으로 모셨던 분이나, 동창 선배들이나, 직장에서의 선배들이 재활 병원이나 요양원에 입소했다는 소식을 들으면 가능한 시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