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을 보는 일본의 눈 김정일은 꼭 核武裝을 한다

60년대부터 원자력 연구 일본의 군사통 다케사다 히데시{武貞. 방위청 방위연구소 주임연구관)씨는 북한이 오래전부터 핵개발을 결심하고 계속 개발해온 궁극의 목적은 국가목표 즉, 적화통일을 달성하기 위한 정책수단이었다는 취지의 논지를 펴고있어 주목된다. 그러면서 북한이 과연 미국의 추궁에 견뎌낼수가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입장을 피력한 글내용(Voice 9월호)을 소개한다. 협상용 카드로 시작한것은 결코 아니었다 중국을 이용, 미국의 창끝을 피하려 할듯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할수 […]

일본측이 보는 岐路의 한국경제

이 여름 서울의 번화가 명동에서는 “50%할인세일”을 내건 소매점이 눈에 띈다. 돈주머니 끈을 조인 소비자를 자극하려고 상점들이 대폭할인경쟁에 들어간 탓이다. 그래도 소비는 회복기미가 안보인다. 백화점매상고는 6월까지 5개월 연속 전년비 마이너스가 되고 그 후도 계속되고 있다. 택시도 빈차의 열이 눈에 띈다. “1년 전의 축구 월드컵열기가 먼 옛날로 여겨진다”(일계 기업 주재원)고 할 정도로 경제의 활기를 잃은 모습이다. 한국은 […]

일본학자 北核 ‘평화적 해결책’ 제시

북핵 문제에 관하여 일본서도 그간 끊임 없이 논의가 있어왔다. 전통 있는 종합잡지최신호는 특집’북한문제의 보이지않는 最前線‘을 마련, 유수한 한반도문제전문가 이즈미(伊豆見 元. 시즈오카현립대)교수의 “일본에 課해진 국제적책무”란 취지의 글을 실었다. 9.11테러, 이라크전을 거치며 일본서도 국민정서와 국제현안에의 대응태도가 “강경”으로 치닫는 경향이 농후하다. 이 글에서도 직접무력행사가 아니고 경제제재도 아닌 ‘새로운 대책’이라며 북한의 비합법적 외화획득수단을 “엄하게 제한”토록 주장해 크게 주목되고 있다. […]

일본측이 보는 북한경제의 實相은 이렇다 <下>

“식량이 모자라다. 민족애로 도와주기 바란다.”올 5월 평양에서 열린 제5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회의. 핵개발문제를 에워싸고 세찬 말로 한국을 비난하던 북한측대표단이 지원을 청하는 장면에서는 목소리를 낮췄다. 작년과 마찬가지 국산미 40만t의 차관지원으로 합의했지만, 한국측관계자의 가슴에는 작은 놀라움이 남았다. “저렇게 정중하고 솔직한 부탁방식. 몇 년전이라면 생각할수도 없었던 일이다.” “민족공조”뒤에 숨은 北의 속셈 북한에도 전에는 라이벌의식이 강렬하게 있었다. 84년에는 수해를 당한 한국에 […]

[천성인성]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어디까지 갈까?

중국 중심에서 사망자가 영국 프랑스까지 발생 우한폐렴 발생지 중국에서 사망자만 2천명이 넘고 있으며 중국에만 한정된 사망자가 영국 프랑스 일본 대만까지 번져가고 있다. 우한 폐렴은 가뜩이나 불경기인 코리아타운을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다. 타운 불경기가 우한폐렴 때문에… 우한폐렴 때문에 가뜩이나 불경기인 타운 경기가 바닥을 치고 있다. 17일 ‘프리지던트 데이’ 공휴일에 만난 타운의 한 택시 기사는 “요즈음 공항으로 […]

17년전 제작된 ‘안중근 의사 흉상’ 어디로 가야 하나?

흉상 설치 장소 두고 갑론을박 ‘당초 계획대로 노인회관 설치가 답이다’ 오는 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이 된다. LA동포사회에 많은 사람들은 오래 전부터 안중근 의사를 공경해 왔으며, 2003년에는 안의사 흉상도 제작하여 ‘미주독립운동 1번지’ LA에 모시고 한국인의 정체성 확립에도 도움이 되고 미국사회에서도 안의사 정신이 깃들기를 바라고 있다.(본보 1195호, 2019년 11월 21일 보도) 원래 안중근 흉상은 미주동포사회 헌금으로 2003년에 […]

차 한잔을 마시며…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꿈과 소망

‘재외동포교육문화센터’ 건립 안타까운 속 마음 드러내… ‘나무만 보지 말고 숲 속까지 봐야 하는데…’ 재외동포로서 지난 2017년 최초로 재외동포재단의 수장에 오른 한우성 이사장(9대)에게는 꿈과 소망이 있다. 대한민국 헌법에 ‘재외동포’라는 법적문구 명시, 교과서에 재외동포를 나타내는 내용 수록, 대한민국 재외동포센터(가칭) 건립 등 세가지 중점 추진 사업이다. 이같은 세 가지 중점 사업의 골자는 ‘재외동포’라는 존재감의 부여이고 정체성의 확립이다. 재단의 […]

[특집]한국영화 ‘기생충’ (‘Parasite’) 전세계를 열광과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다

“영화의 새역사 창조자” 봉준호 감독의 기염 ‘이제부터 제2의 새로운 한류가 시작됐다’ LA 소재 헐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올해 2020년 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이 9일 오후 5시 열리기 전 미전국 일간지 USA Today가 지난 일요일 오전에 보도한 기사를 소개한다. <1917>이 작품상을 받을가? 아니면 <Parasite>(기생충)가 일요일 밤 오스카 시상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까?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또 다른 시상식 […]

[천성인성] “올 4월에 피크, 6월 되야 멈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올 4월에 피크, 6월 되야 멈춘다” 2003년 사스때보다 더 빠르게 전염, 사망자 수발표 수십배 소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가 2003년 사스 때보다 더 빠르고 벌써 중국내 사망자만도 1100명을 돌파해 전세계적으로 공포감이 더욱 깊어만 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유튜버들이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실제 발표보다 수백배가 많다며 공포감을 부추기고 있다. 일부에서는 일단 확산 추세를 […]

[긴급대특집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경제 초토화 ‘중국이 분열되고 있다’

‘탈중국화’ 심화… 경제대국에서 2등 국가(?)로 추락’ 지옥의 ‘가마솥 뚜껑’이 열리는 것인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확산에 놀란 세계 각국은 ‘탈중국’을 서두르고 있다. 또한 세계가 중국과 “절연”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은 ‘긴급사태 선언’, 러시아는 중국 국경 봉쇄 등 세계 각국이 입국자 규제 등 강화로 중국의 ‘고립화’가 계속되고 있다. 여기에 한때 “세계 2위의 경제대국” 이라고 불리던 중국이 덩치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