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무새: 못 말리는 유명 여성 무기브로커 또 새 연인 소문으로 장안에 …

○ … 일명 여성 무기 로비스트로 불리우며 국내외에 수많은 남성편력과 각종 염문을 뿌려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K씨가 또다시 국내의 유명인사로 알려진 H모씨와 연인 관계인 것으로 알려져 ‘역시 그녀는 못 말려’라고 주변 사람들은 혀를 차기도. 그녀의 남성 편력에 대하여는 한인타운에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나 등장하는 인물 또한 여성 편력면으로 유명한 인물이기에 ‘이번엔 두 […]

너도 나도 ‘국민회관복원’외쳐, 단체 홍보용으로 전락

흥사단, 400만달러 계획…「내가 언제」문화원, 2억5천만달러 계획… 「누가 믿어」KAC, 10만 달러 계획… 「밑져야 본전」이민100주년, 보존위 설치… 「아니면 말고」 현재의 ‘국민회관복원위원회(회장 홍명기)’가 실질적으로 복원활동에 나서기전에 한인사회 일부단체들이 제각각 ‘대의명분’을 내걸고 복원에 관심을 두었다. 멀리 한국에서도 독립기념관이나 국가보훈처 등 기관은 오래전부터 국민회관복원에 관심을 두었으나 실질적으로는 복원보다는 회관내 역사자료에 눈독을 들여왔다. 그러나 당시 한인사회의 무관심과 비협조로 복원사업은 매번 무산됐다. […]

“죽기 전에 역사의 기록을 남기고 싶다”

,b>‘대한인 국민회’ 마지막 증인,구융회 전 신한민보 편집장의 호소 최근 국민회관 복원과정에서 발견된 사료 등으로 새삼 국민회관 자료의 주인에 대해 논쟁이 이슈화 되고 있다. 국민회관의 주인인 ‘대한인 국민회’는 기록상으로 1989년 3월 7일에 해산됐다. 마지막 회의를 기록한 사람은 1960년대 말 신한민보의 편집장을 지낸 구융회씨였다. 구융회씨는 국민회관에서 가까운 거리에서 살고 있었다. 5년 전 간암 수술을 받아 죽을 고비를 […]

밀반출 주도 역할 의혹 받는 이만열씨는 누구?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회관 자료의 불법수집에 주도적 역할을 한 이만열(65)씨를 지난 6월3일 국사편찬위원장에 임명했다. 당시 이씨의 위원장직을 두고 연합통신은 역사학계에서 말들이 무성했다고 보도했다. 국사편찬위원장은 차관급 정무직으로 법이나 규정이 정한 임기가 따로 없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언제든 바꿀 수 있다고 보도했다. 물론 국편 위원장은 그동안 학계 중진이나 원로가 맡아와 정권교체같은 외부 환경변화에 다른 정무직보다 덜 민감한 측면이 있었다. […]

한국 도산기념 사업회에 넘긴 자료 대부분 분실된 것

신한 민보 김운하씨 부부 소장자료 1,500점,서울 도산기념 사업회 임의로 기증 상당한 사례금 오고갔을 수도… 외부 반출 불허 법원 판결 불구 한국으로 불법반출 역사연구자, 관련 단체 인사들 개인소장 의문 제기 “한국으로 기증된 사료, 국민회관으로 반환되야” 서울 도산기념사업회가 기증받은 과정이 석연치 않은 의문 “국민회관 사료는 99년동안 회관밖으로 이전시킬 수 없어” 역사의 기록과 보존은 국력이다. 미주한인 이민역사의 기록과 […]

「국민회관」 기초 관리시급… ‘자료분실 위험’

최근 복원작업 과정에 있는 국민회관에서 오랫동안 묻혀있던 사료들이 발견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민회관은 LA한인독립운동의 “유적 1호”로 불릴만큼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이 같은 국민회관은 LA시 문화국에 역사유적물 제 548호로 등재되어 미국역사에서도 중요한 문화재로 인정을 받고 있다. 그러나 많은 동포들은 이 같은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 국민회관 보수작업 중 다락방에서 이번에 새로 발견된 사료들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

청계고가, 1%라도 역사유적으로 남기자

청계천 복원을 위한 기공식이 청계고가가 시작되는 광교 일대에서 서울시 관계자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일(화) 열렸다. ‘개발의 논리’가 시대의 대세로 횡행하던 1971년 8월 완공돼 32년 동안 서울 도심의 핵심 교통로 역할을 했던 청계고가가 자연 하천으로 복원한다는 시대의 화두에 따라 사라지게 되는 역사적인 날이었다. 3577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오는 2005년 9월까지 2년 이상 계속될 이번 공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