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선수들의 보양식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얼마 전 모 일간지에 “몸이 재산…스포츠 선수들의 보양식” 이라는 제목이 필자의 눈을 잡았습니다.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운동선수들에게는 그야말로 건강이 재산이기 때문에 건강을 위해 먹는 보양식들이 체질에 맞지 않아 오히려 건강을 해치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에 필자는 기사를 읽어보았습니다. 기사의 내용을 보면 스포츠 선수들은 몸이 재산이다. 최근 프로야구 두산의 김현수 선수가 경기 전 상대팀 SK의 정근우 선수에게 홍삼 진액을 건네주는 모습이 사진기자들에게 찍히면서 선후배 사이의 훈훈한 정을 드러냈다.

스포츠 선수들이 먹는 보양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라고 하며 운동선수 4명이 각자가 즐겨 먹는 보양식과 선수들을 만화형식의 그림으로 그렸는데 뱀을 먹으며‘뱀을 모르는 구먼~’ 하는 선수와 홍삼을 마시며‘스태미나에 홍삼 만 한게 있나’라고 하는 선수 또‘무슨 말씀! 스태미나의 상징 장어가 있는데….’라고 하는 선수 그리고 마지막에는‘훗 나처럼 다 먹으면 될 것을…’이라고 하는 선수들의 그림이 있었습니다. 필자는 아래 기사의 내용도 보기 전에 염려가 되었습니다.

물론 선수들의 체질(體質) 때문입니다. 운동선수들이 건강과 스태미나를 위하여 보양식을 먹는 다면 체질에 맞게 먹어야 하는데 만약 체질에 맞지 않는 것을 먹고 있으면 오히려 건강을 해치고 스태미나도 떨어져 먹지 않은 것만 못하게 되어 선수 생활에 지장을 초래 할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어지는 기사에‘홍삼파’‘장어파’‘뱀, 염소, 육회 등등’으로 나누어 설명을 하였습니다.

‘홍삼파’의 내용에는 아버지께서 주시는 홍삼으로 체력 비결을 밝힌 야구 김현수(두산) 선수를 비롯하여 강동우(한화) 선수는 친구가 인삼을 재배하는데 꾸준히 홍삼을 지원해 주어 38세의 나이에도 야구를 하는 동력 중에 하나 라고 하였고 남자 프로농구 신인왕과 MVP 를 차지한 오세근(KGC)선수는 훈련할 때마다 홍삼정을 물에 타서 자주 마셨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하였고 장미란(역도) 이용대(배드민턴)선수 등도 홍삼으로 체력을 관리하고 여자 프로골퍼 유선영(정관장)은 긴장을 풀고, 경기 후반 체력을 높이기 위해 홍삼 절편을 먹는 다고 하였습니다.

기사의 내용대로 홍삼은 원기회복에 좋은 사포닌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고 면역력 증진과 피로회복, 기억력 개선, 혈행(血行) 개선, 항산화 효과 등의 효력이 있으며 영양분 흡수를 돕고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원기를 회복시켜 주는 역할을 합니다. 홍삼 인삼을 먹고 건강이 조아졌고 스태미나가 좋아져 선수생활에 도움이 되었다고 하면 대부분 소음인(少陰人)이며 홍삼이나 인삼을 먹으면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충혈 되거나 가려움 등의 부작용이 있으면 인삼이나 홍삼이 체질에 맞지 않는 소음인의 반대 체질인 소양인(少陽人)이거나 태양인(太陽人) 그리고 태음인(太陰人) 이며 홍삼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거나 스태미나를 떨어트릴 수가 있습니다.

‘장어파’의 내용에는 스태미나의 상징인 장어는 보양식 최우선 메뉴며 야구선수 최정(SK)선수는 부모가 수시로 장어와 전복을 요리해 보낸다고 하고 홈런 2위인‘소년장사’의 힘은 장어에서 나온다고 하였으며 야구선수 이병규(LG)선수도 장어파이고 일본에서 활약할 때 장어를 구하기가 쉬웠다고 하면서 장어의 효험을 더욱 느꼈다고 하였습니다. 축구단은 장어로 자주 회식을 하며 장어로 체력을 끌어 올린다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장어를 먹으면 배가 아프거나 설사를 하는 경우 혹은 장어가 소화가 잘 되지 않거나 장어만 먹으면 머리가 아픈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사람들은 장어가 체질에 맞지 않는 소음인(少陰人)혹은 태양인(太陽人) 또는 태음인(太陰人)들이며 장어를 먹고 스태미나에 도움이 되었다고 하는 선수들은 소양인(少陽人)들입니다. 장어가 체질에 맞지 않으면 오히려 스태미나를 떨어트릴 수가 있습니다.
‘뱀, 염소, 육회 등등’의 기사 내용에는 야구선수 이진영(LG)은 뱀을 야구선수 장성호(한화)는 칡즙을 축구선수 설기현(인천)은 염소를 미녀골퍼 미셸 위도 염소즙을 먹고 축구선수 이진호(대구)는 육회를 자주 먹으며 축구선수 기성용(셀틱)은 장어, 메기, 미꾸라지, 잉어, 오소리 등의 온갖 보양식을 먹는 다고 하였습니다. 뱀은 소양인(少陽人)에 이로우며 칡은 태음인(太陰人)에게 이롭고 장어, 메기, 미꾸라지, 잉어 등은 소양인(少陽人)에게 이로우며 오소리는 소양인(少陽人)인과 태음인(太陰人)에게 이로운 것입니다.
몸이 재산인 운동선수들이 건강과 힘을 위해 먹는 보양식도 체질에 맞게 먹어 건강과 운동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