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에 컴퓨터가 빠르게 보급되면서 메모리 기억장치, 즉 USB를 이용해 한국드라마를 보는 추세로 넘어가고 있지만 한류를 차단하기 위한 북한 공안당국의 단속도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중국에 나온 한 평양 주민은 “요즘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를 넣은 8GB짜리 USB가 미화 1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고 지난21일 RFA방송에 말했다.
이 주민은 과거 인기를모았던 한국 드라마 ‘아이리스’가 USB를 통해 유통되고 있다”면서 “드라마가 비록 한국과 북한의 첩보원들이 싸우는 것 같지만, 이병헌과 김태희의 사랑은 젊은이들에게 짠한 감동을 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평양 젊은이들 속에서 잘 생긴 남자를 비유할 때는 ‘장동건처럼 생겼다’고 말하는가 하면, 예쁜 여성을 비유할 때는 ‘김태희처럼 생겼다’는 신조어도 등장했다”고 전했다.
그는 “과거 DVD 녹화기를 가지고 한국 드라마를 보았는데 지금은 CD알로 보는 사람은 좀 뒤떨어진 사람으로 취급당한다”고 덧붙였다.

USB메모리로 한국 드라마를 보는 추세로 변하자, 북한 보안기관 단속원들은 학생들의 가방이나, 주머니 등을 수시로 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북한에 USB가 많이 돈다고 해서 한국 드라마 시청이 결코 자유로워진 게 아니다”면서 “보안원들이 USB를 찾아내기 위해 수시로 세워놓고 불심검문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얼마 전 ‘510호 상무’가 아침 등교시간에 김책공업대학 학생들의 책가방을 발칵 뒤진 적도 있다”면서 “만약 한국 드라마 USB가 발견되면 학생을 퇴학시키고, 노동단련대로 끌어간다”고 말했다.
서울에 사는 탈북자 김정남씨도 얼마 전 “북한에 있는 동생이 한국 드라마를 보다 들켜 노동 단련대에 끌려갔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21일 이 방송에 말했다.

그는 청진시 노동단련대에 끌려간 동생을 빼내려면 미화 수천 달러를 뇌물로 줘야 한다는 가족들의 전화를 받고 이미 여러 차례 돈을 보냈지만  아직 석방되지 못했다고 속상해했다.
김 씨에 따르면 올해 22살 난 동생도 친구들한테서 받은 한국 드라마를 넣은 USB 메모리를 가지고 거리에 나섰다가 단속반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무역상들이 북한주민들로부터 거두어들인 자연산 들쭉 원액이 대부분 가짜로 밝혀졌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다. 들쭉뿐 아니라 북한산 약초나 산나물도 자연산 그대로일 것이라는 생각은 위험하다고 소식통들은 경고했다.
북한 주민들이 돈벌이를 위해 백두산 들쭉원액을 중국에 대량으로 밀수출하고 있는데 이렇게 밀수출되는 들쭉원액 속에 다른 산열매들과 공업용 색소가 마구 섞여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북한 내부 소식통들이 주장했다.
최근 연락이 닿은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해까지 1kg당 중국인민폐 15원을 하던 들쭉원액이 올해 는 인민폐 36원까지 올랐다”며 “돈을 더 받기 위해 주민들이 들쭉원액 속에 매젓열매 원액과 물감 을 섞는다”고 밝혔다.













 


들쭉나무는 해발 1,500미터 이상에서 사는 떨기나무로 북한은 열매인 들쭉으로 들쭉술, 들쭉 발효주(샴페인), 들쭉단묵(젤리)과 같은 다양한 식품들을 생산하고 있다.
이러한 들쭉은 지난 2010년부터 중국보따리상들이 찾기 시작하면서 값이 오르기 시작했는데, 올해의 경우 외화벌이를 위해 양강도와 함경북도 내 각 대학, 고등중학교들에서 방학기간을 이용 해 들쭉 따기 동원까지 조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돈벌이에 나선 주민들도 몇 일분의 식량을 싸들고 삼삼오오 떼를 지어 들쭉 따기에 나서면서 들쭉 서식지인 백두산 일대가 들쭉 따기에 나선 사람들로 붐비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사정이 이렇다나니 며칠씩 산을 헤매야 들쭉 2~3kg따는 정도였다”며 “그러다나니 량을 불리기 위해 색깔이 비슷한 매젓, 머루와 같은 열매들을 마구 섞어 넣는다”고 언급했다.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들쭉은 열매 그대로 오래 보관하기 어렵기 때문에, 열매를 짓이겨 원액으로 만들어 팔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물과 색소, 사탕가루(설탕)를 넣은 가짜 원액이 많이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압록강이나 두만강 국경을 거쳐 중국에 밀반출된 들쭉 원액의 대부분이 이런 가짜원액이었다며 “들쭉으로 만든 음료들을 주의하라”는 당부까지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소식통들은 “단순히 들쭉뿐이 아닌 북한산 약초나 산나물 모두를 조심해야 한다”며 “흔히 수출되는 오미자나 고사리도 요구하는 품질을 맞추기 위해 중국산 물감을 사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그 중에서도 북한산 오미자는 “100% 색소를 넣어 색깔을 맞춘 것이라고 보면 된다”며 “열매가 채 익기도 전에 따서 말리기 때문에 고르고 진한 색깔을 내기 위해 물감을 섞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19일 버마를 방문했다.  그리고 “버마의 길을 따르라”고 북한에 권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9일 양곤 대학교에서 ‘민주주의’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하였는데, 여기서  “나는 북한의 지도자들에게 선택권을 주었다. 핵무기를 포기하고 평화와 진보의 길을 선택하라. 그러면 미국도 손을 내밀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바마가 버마에서 하필 왜 이런 발언을 하였는가, 버마는 최근까지만해도 북한처럼 1인 군사 독재를 하였던 나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미국 대통령이 버마를 찾아 간 것은 버마의 새 대통령이 개혁개방적인 정책들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버마의 세인 신임 대통령은 지난 군부독재 정권에 의해 15년 동안 자택연금을 당했던 아웅산 수치 여사를 석방하고, 민주주의적 선거를 진행했으며, 감옥과 수용소에 갇혔던 정치범들을 석방하고, 신문방송에 대한 사전 검열제를 폐지했고, 표현의 자유를 보장했으며, 외국기업의 투자를 유치 하는 등 개혁개방적인 조치들을 연이어 취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미국은 올해 9월 버마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하고, 수입금지 조치를 풀었으며, 버마에 미국 대사를 파견하였다. 또 버마는 미국 대통령의 방문 하루 전인 지난 18일 핵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을 받겠다고 선언하였고, 그 다음날 미국 대통령은 직접 버마를 방문하여 경제 원조를 약속하는 등 두 나라 관계는 빠른 속도로 개선하고 있다.

버마와 북한은 1인 지도체제라는 똑같은 독재체제를 유지하여 왔고, 두 나라 사이에는 군사 부문, 지어는 핵 부문에서도 협력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한 나라는 이제 개혁개방을 하여 경제가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고, 핵시설까지 다 공개하려 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북한과 더는 군사 협조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데, 북한은 개혁개방을 반대하고, 1인 독재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핵개발을 하면서 주변 국가들을 위협하고, 그래서 인민 생활은 나락으로 굴러 떨어지고 있다. 그래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에 대고 ‘버마를 보라, 독재를 하지 않고 개방을 하니 미국도 도와주고, 경제는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인민들은 자유와 먹을거리를 얻어 좋아하고 있지 않나, 그러니 북한도 고집을 부리지 말고 세계무대로 나와라’ 이런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