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인 소비자‘미국제품 선호’ 달라진 패턴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소비자들에게 과거에 볼 수 없던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많은 미국인들이 물건을 살 때 상표를 잘 살펴보고 이 물건 미국에서 만든 것이냐고 확인한다. 미국인들이 미국 제품을 찾는 것은 미국인들의 일자리를 보호하겠다는 의도가 깔려있다. 
미국의 가장 큰 소매점 월마트는 올해 초 앞으로 10년 간 5백억 달러의 미국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발표했다. GE(제네럴 일렉트릭)은 미국의 가전제품사업을 활성화시키고 1천5백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4년까지 1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월마트나 GE 같은 대기업 외에 조그만 소매점들도 장난감에서부터 가정용품에 이르기까지 가급적이면 미국에서 만든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이러한 것들은 애국심에서도 나왔겠지만 보다 품질을 믿을 수 있는 안전한 제품을 사려는 경향 때문이다.
경기침체와 아직도 저조한 경기회복으로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고통스런 인식을 했다. 중국 등의 국가에서 만든 값싼 제품들로 인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는 것이다. 그 대가는 미국 제조업의 일자리가 없어지는 것이다.
소비자들은 미국에서 생산되는 제품들을 더 많은 돈을 주고 사고 있다. 1930년대 대공황 때 외국 물건이 많이 들어왔고 그로 인해 많은 일자리들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사람들은 알게 됐다.
캘리포니아의 그린 토이라는 장난감회사의 공동 창설자 로버트 본 고에벤은 “미국제는 오직 한 가지가 잘 알려졌고 그것은 ‘품질’”이라고 강조한다. 이 회사의 제품은 미국에서 제조돼 75개 국으로 수출된다.
고에벤은 “미국인들은 경쟁력 우위를 다시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이 경쟁력은 가격이 싼 제품이 아니라 가장 품질 좋은 제품을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기업의 자재도 미국 제품으로 조달













 
소비자들은 구입능력에 맞춰 구매 결정을 한다. 결국 기업가들은 싼 임금과 제조 기술을 가진 외국에서 제품을 만들어 낮은 가격의 제품을 팔게 된다. 
대기업이나 소기업 등 미국 기업들이 미국 자재나 제품의 조달을 증가시키는 이유는 무엇인가?
간단히 말해 글로벌 제조업에서의 이 같은 변화는 이제 초기 단계다. 미국의 수출기지로서의 중국은 임금을 포함한 많은 생산 요소에서의 장점들이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 
보스턴 컨설팅그룹의 보고서에 따르면 멕시코가 제조기지로서 다시 부상하고 있다. 멕시코의 임금도 중국보다도 약간 저렴하다. 2015년까지는 북미 소비자들을 겨냥한 많은 제품들이 미국 내 일부 지역에서 제조하는 것이 중국에서 제조하는 것만큼이나 경제적이 될 것이다.
지난 수년 간 중국에서 아웃 소싱의 주요 매력은 저임금이었다. 그러나 제품 운송, 관세, 부동산 가격, 그리고 글로벌 제조 환경은 이제 더이상 중국 의존적이 아니다.
한편으로는 미국내 제조업이 회복되어 가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 제조업은 새 주문이 지속돼 성장 속도는 최근 1년 반 동안 최고의 속도로 회복되고 있다.     
그리고 수입품은(신발류와 의류) 수입양이 약간 감소하고 있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의류의 97%와 신발류의 98%는 해외에서 제작된 것이다. 이 2종류는 미 의류와 신발류협회가 통계를 집계한 후로 처음으로 보인 하향세다.



미국 제조업의 원가 경쟁력이 살아나고 있다. 물론 대부분의 제품은 아직도 외국산이다. 2008년 경제 위기 이후 4년이 지난 지금도 많은 미국인들의 주머니는 넉넉지 못하고 실직 상태다. 경제적인 이유로 파트타임으로 일하거나 직업 찾기를 포기한 사람은 14.4%나 된다. 이들에게 미국제(Made in the USA)를 구매하지는 것은 그들이 할 수 없는 사치스런 것이다.
쇼핑객들의 얇은 지갑에도 불구하고 국내 제조 상품에 대한 구매욕은 증가하고 있다. 블로거로 유명한 새라 와그너는 “Made in the USA” 제품에 대한 열정으로 성공적인 웹사이트가 됐다. 그의 ‘USA Love List’는 립글로스에서부터 애완동물 식품에 이르기까지 미국에서 만든 제품의 살 수 있는 곳을 알려주고 제품의 제품 조달과 진열에 기여한다. 그녀는 미국산 제품을 보여주기 위해 코스트코나 타겟과 같은 대형 소매점의 진열대를 정기적으로 스캔한다.
‘USA Love List’가 2011년 11월 시작한 이후 이 사이트를 찾는 사람들이 넘쳐났다. 필라델피아에 자리잡은 이 사이트의 와그너는 “이 같은 정보에 사람들이 굶주렸다”고 말한다.
미국인들이 미국 기업의 후원하기를 얼마나 원하는지를 기업들이 모르고 있다. 미국인들의 이러한 움직임은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다. 


미국산 그린 제품으로 일자리 창출과 환경보호


미국 제품들의 대부분이 재활용 재료를 사용한다. 미국 내에서 제공해 제품을 만드는 일이 더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재활용 플라스틱을 포함, 재활용 물질의 조달이 미국에서 더 풍부하다. 
플로리다의 델래리 비치에서 9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아키텍 하우스웨어의 일부 재료는 미국산으로 조달한다. 이 제품들은 타겟, 메이시, 베드 배스 & 비욘드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 회사 대표 제나 밀러는 “우리의 ’Made in the USA’ 제품을 보려는 소매상들의 약속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가주의 그린 토이사는 공장과 창고가 10마일 떨어진 곳이 있다. 이 기업은 운송비를 줄이고 관련 매연을 줄이는데 노력하고 있다. 12명의 직원으로 된 이 회사로 인해 운전자들의 취업은 물론 선적과 포장 기업 그리고 테스트 실험실 등을 포함한 일자리 창출이라는 파급효과도 내고 있다. 
그린 토이는 지난해 처음 생산한 장난감을 북가주에서 중국으로 수출했다. 



















미국은 은퇴후 소득보장이라는 면에서 세계 19번째에 랭크된 것으로 세계경제 등 기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이 분석 결과는 일을 그만 두고도 충분히 살만한 여유가 있는 지에 궁금해하는 미국인들에게는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닐 것이다.
미국의 은퇴자들은 노르웨이, 스위스, 독일 등 유럽국가들의 은퇴자들은 물론 이스라엘이나 일본, 슬로바니아, 체코슬로바키아보다도 불안정한 위치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스위스, 독일 등은 건강 보호와 은퇴 혜택을 제공하는 강력한 사회보장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미국은 20위인 영국보다는 좋은 위치에 있으며, 150위로 꼴찌에 랭크된 짐바브웨보다는 훨씬 좋은 조건에 있다.    
7천7백90억 달러의 자산을 관리하는 나틱시스(Natixis) 자산관리사는 세계은행, 유엔 등의 자료를 사용해 분석했다.
의료비용, 기대수명, 소득 불균등, 실업률과 젊은 근로자와 은퇴자들의 비율을 분석해 지수를 만들었다.  
이 리스트는 미국인들이 은퇴후 소득보장에 대해 조바심을 내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휴 연구소가 지난 가을 발표한 바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40%는 은퇴 후 살 수 있는 충분한 자금을 갖고 있다는 믿음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1980년대 중반부터 진행되어 온 조기 은퇴의 경향이 바뀐 것으로 많은 미국인들이 65세에 은퇴할 생각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수십 년간 많은 기업들이 은퇴후를 위한 저축으로 보다 개인의 책임을 주는 401K 은퇴연금으로 바꾸면서 은퇴 후의 자금을 은퇴자들의 저축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해졌다.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충분한 저축을 하지 못한다. 은퇴를 위해 저축을 했던 사람들도 최근의 경기침체 중에 인출해 쓸 수밖에 없었다. 미 상원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필요한 은퇴 자금으로 6조6천억 달러가 모자라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최근의 주가상승으로 401K 상태가 호전될 것으로 생각하지만 주가의 상승은 현재 부족한 자금을 채울만큼 오래 가지는 않을 전망이다.   
미국은 소셜 시큐리티와 메디케어의 형태로 은퇴 후 안전망을 제공하고 있지만 다른 선진국들은 건전한 재정 자금으로 더 강력한 안전망을 제공하고 있다. 












세금을 속이는데 대한 미국인들의 조크가 많지만 대부분의 미국인은 세금 속이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납세자들의 의식조사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87%는 세금을 속여도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 증가된 것이다.
세금을 조금 속이거나 가능하면 많이 속여도 좋다는 사람은 11%에 불과했다. 95%는 개인의 상실성이 세금을 정직하게 보고하는데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이는 5년 전에 비해 8%가 오른 것이다.
63%는 감사받을 우려가 영향을 준다고 답했고 70%는 세금을 속였다는 증거가 되는 제3자의 정보가 정직한 세금보고의 계기가 된다고 밝혔다. 
국세청(IRS) 감독위원회는 IRS의 활동을 감독하기 위해 1998년 의회가 설립했다. 이 연례조사는 지난 8,9월 1천5백명을 대상으로 행해졌다.
이 조사에서 90% 이상의 미국인들은 저소득자나 고소득자, 소기업이나 대기업 모두 정직하게 세금을 납부해야 한다는 것을 국세청은 확실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미국인들은 최근들어 또 누구나 공평하게 자신의 세금을 납부해야 하며, 국세청은 세법을 강력하게 시행해야 한다고  더 강하게 느끼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