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화제> 농심 라면 시장 점유율 1위 고수‘짜파구리’ 1등 공신

이 뉴스를 공유하기

















오뚜기가 올해 1분기 라면시장에서 농심에 이어 4개월 연속 매출 2위를 차지하며 입지를 견고히 했다.
24일 시장조사업체 AC닐슨에 따르면, 1분기 농심은 견고한 시장점유율을 유지했으며, 오뚜기는 2위 자리를 굳혔다. 반면 삼양식품과 팔도는 예전의 점유율을 회복하지 못하는 부진을 보였다. 특히 삼양식품은 시장점유율이 하락하며 2위 오뚜기와의 격차가 커졌다.
라면업계 부동의 1위 농심은 3월 시장점유율을 69.9%로 끌어올렸다. 농심 상승세의 1등 공신은 라면시장을 뜨겁게 달군 ‘짜파구리’의 영향이 컸다.
짜파구리는 짜파게티 라면과 너구리 라면을 섞어 만드는 간단한 요리다. 짜파게티 면과 너구리 면을 물에 넣어 함께 끓인 뒤 물을 일부 버리고 두 가지 스프 양을 취향대로 조절하면 된다. 비록 인스턴트 음식이지만 직접 조리할 수 있다는 재미 때문에 인기가 높다.
농심 관계자는 “짜파구리 인기가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판매로 이어지면서, 3월 두 제품 모두 역대 최대 월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 2013년 1분기 라면시장 점유율(4사 기준), AC닐슨

1월 69.1%의 시장점유율로 출발한 농심은 3월 69.9%로 점유율이 소폭 상승했다. 농심은 최근 신라면블랙이 시장에서 안착했으며, 상반기 중 용기면 신제품과 하절기 면류 신제품 등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점유율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자신했다.
오뚜기는 지난해 12월 2위에 오른 이후 4개월째 2자리를 자리를 고수했다. 오뚜기는 3월 13.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 삼양과의 격차를 2.4%P(포인트)로 확대했다.



오뚜기는 꾸준히 판매되는 진라면에 이어 새로 출시된 참깨라면, 컵누들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인기를 끌면서 시장점유율이 높아졌다. 단백한 맛이 특징인 참깨라면은 대학생들 사이에 인기가 높고, 컵누들은 열량이 낮아 다이어드를 하는 여성고객들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삼양식품과 팔도는 약세를 보였다. 삼양은 올해 들어 점유율이 하락하며 3월 10.6%의 점유율로 1분기를 마감했다. 또 팔도도 하얀국물 라면인 꼬꼬면이 퇴조한 이후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지 못해 3월 6.5%의 점유율을 보였다.
업계는 삼양식품의 경우 꾸준한 인기를 보이는 삼양라면을 빼면 나가사키 짬뽕, 불닭볶음면, 돈라면 등 신제품이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해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풀이했다.


▲ 2013년 1분기 라면시장 매출 Top 10 브랜드 변화 (4사 기준), AC닐슨












개별 상품으로는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가 라면업계의 핫 이슈였다. 짜파구리 열풍에 힘입어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월매출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짜파게티와 너구리는 3월 각각 140억원, 115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신라면에 이어 라면시장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농심은 짜파구리는 인기 방송프로그램에서 선보인 이후 2월18일부터 4월18일까지 2개월간 대형마트에서 짜파게티는 58%, 너구리는 20%씩 각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짜파구리 인기에 힘입어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에서는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묶어 파는 판촉 활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짜파구리 신드롬은 다른 짜장 브랜드에도 영향을 미쳤다. 3월 라면시장에서 농심 ‘짜파게티큰사발’과 ‘사천짜파게티’가 20위권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야외활동 많아지는 3월 용기면 판매도 호조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3월 용기면(컵라면) 시장은 2월보다 14%가량 증가한 500억원 수준을 기록했다.
농심 ‘육개장사발면’은 3월 들어 전월 대비 10% 성장한 5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농심 ‘신라면컵’도 3월 53억원의 매출로 전월 대비 17% 성장하며 육개장사발면과 함께 투톱 체제를 유지했다.
팔도의 왕뚜껑과 오뚜기의 참깨라면 용기면도 각각 17억원, 10억원 내외의 매출을 기록했다.








다양한 판촉행사와 본격적인 캠핑시즌 맞아 폭팔적인 매출 급등세
대한민국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어디가’에  농심 짜파구리가 등장한 직후 2달 간(2.18~4.18) 대형마트 판매 기록을 보면 짜파게티는 58%, 너구리는 20%씩 늘어났다. 3월 중 일부 마트에서는 짜파게티와 너구리 품절 사태가 벌어질 정도로 인기를 끌었으며, 대형마트와 온라인 쇼핑몰은 두 제품을 한 데 묶어 파는 이색 판촉 활동을 통해 판매에 상당한 성과를 기여했다.
농심아메리카 역시 국내의 이런 붐을 미국 시장에 이어가기  위한 판촉, 광고 계획을 수립 중이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대대적인 짜파구리 시식행사 및 매장별 프로모션을 실시할 예정이며 각 매장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부착하여 소비자들이 쉽게 조리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할 예정. 또한  TV, 신문 광고도 매장 시식 행사 및 프로모션과 연동하여 대 소비자 홍보 활동을 본격화 한다. 현재 ‘아빠 어디가’로 인한 미국내 한인 시장에서의 짜파게티, 너구리 매출 상승 효과를 수치적으로 정확히 파악 할 수 없으나 매장 메니져들에 의하면 짜파구리가 다른 제품에 비해 눈이 띠게 많이 빠져나가는 것을 현장에서 체감 할 수 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또한 가정의 달인 5월 부터는 아빠와 가족이 보내는 시간이 늘고 (일요일엔  농심 짜파게티~)  본격적인  캠핑 시즌이 시작되므로  짜파구리 매출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