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1> 중국 시진핑 주석 ‘도박과의 전쟁’ 선포, 카지노 업계‘후…

이 뉴스를 공유하기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소위 중국인들의 최대명절 ‘춘절’(설날)을 앞두고 ‘도박과의 전쟁’을 선포해 마카오 카지노가 직격탄을 맞았고, 이 여파가 한국, 호주, 필리핀 등과 라스 베가스까지 파급되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 6일 반부패소탕전의 일환으로 중국인들의 해외원정도박을 뿌리 뽑겠다고 선언했다. 이미 시진핑 주석은 지난해 12월 중국 주석으로는 최초로 마카오를 방문하고 “도박 산업 감독·규제를 강화할 지혜·용기를 찾길 바란다”며 정면으로 마카오 정부를 압박했는데 이날 공식적으로 전 세계 카지노 업계에 대해 중국인을 유혹하지 말라고 선포했다. 이 바람에 카지노 한국 제주도 카지노 업계에도 불똥이 튀고 있다. 덩달아 한국에 오는 중국 관광객들도 줄어들 전망이다. 또한 라스 베가스 카지노 등 세계 카지노 업계 주식이 추락하고 있다. 중국은 10년 전에도 ‘도박과의 전쟁’을 선포했으나 실효를 거두지 못했는데, 이번 시진핑 주석은 국가 공안당국을 총가동시켜 해외원정도박을 뿌리 뽑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는데, 이미 지난해 말 제주도 카지노를 드나든 중국인과 이를 알선한 한국인까지 모두 107명을 전격 체포해 그 서곡을 열었다.  <성 진 취재부 기자>

이번 시진핑 주석의 ‘도박과의 전쟁’ 선포로 특히 해외원정도박을 척결하겠다고 하여 제주도 8개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 제주도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입장객은 34만8000명으로 전년도의 22만7000명에 견줘 53.3% 증가했다. 이 가운데 중국인이 28만9000명으로 전체 입장객의 83%를 차지했다.
제주도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포함 전국의 17개 카지노는 2012년 현재 미화 약 11억 달러 이상의 직접매출을 포함한 약 미화 약 12억 달러 정도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가진 것으로 추정 된다.
이번 직격탄은 우선 마카오 카지노다.
‘세계적인 카지노 도시’로 불리는 마카오(Macau)도시는 원래 폴투갈 영토로 동양의 도박도시로 유명했는데, 지난 1999년 주권이 중국정부에 반환되면서, 자치정부 성격을 띄우고 있다. 마카오는 홍콩처럼 자치정부를 구성하지만 중국정부의 통치하에 있다.
중국 광둥성 남부에 있는 “도박의 성지 마카오”(정식 명칭 아오먼 특별행정구)는 중국 대륙에서 유일한 도박도시다. 현재 중국 땅에서 마카오를 제외하고는 도박은 불법이다.

도박전쟁 제주도 카지노 직격탄

이번 시진핑의 ‘도박과의 전쟁’ 선포로 중국 땅에서 카지노 관광 선전이나 일체의 홍보행위도 할 수 없도록 했다. 말하자면 마카오 카지노가 상하이에 있는 비즈니스맨에게 호텔 초청권을 보내도 안 된다. 제주 카지노에서 베이징이나 상하이에 직원이나 계약으로 카지노 관광홍보도 할 수 없다.
특히, 중국 당국은 최근 마카오 카지노 정킷(junket알선업체) 업계 거물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데 이어, 금융결제망 업체인 중국은련(유니온페이-Union Pay)의 결제 시스템을 활용해 카지노를 통한 불법자금 흐름을 조사해 나간다는 방침이어서 이러한 추세는 장기간 이어질 전망이다.

마카오 카지노 산업은 최근 연매출 450억 달러로 라스 베가스 보다 7배나 더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 마카오 세수입의 80%가 도박장에서 나온다. 뉴욕의 맨하탄 지역의 반 정도 되는 마카오의 경제력은 유럽의 룸셈불그 나라보다 크다.
그러나 이번의 시진핑의 ‘도박전쟁’ 선언으로 당장 내년 설날에 개관을 꿈꾸던 라스 베가스 도박 재벌 Wynn Resort의 41억 달러 Wynn Palace Casino의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 내년 하반기로 계획이 연기될 것이라는 소문이다.
그뿐 아니다. 마카오 카지노 최대재벌 스탠리 호 SJM Holding Ltd.의 주식가격이 50%나 폭락했고, 스티브 윈(Steve Wynn)이나 셀돈 애들손(Sheldon Adelson)은 당장 40%난 손실을 보았다는 것이다.
현재 마카오는 중국의 ‘일국양제’에 따라 마카오인에 의한 마카오 자치 통치를 하고 있다. 마카오 행정수반은 지난 8월 재선된 페르난도 추이 사이-온 행정장관이다. 추이 장관은 미국 유학파로 중국어•영어•포르투갈어에 능통한 엘리트다. 입법회 의원, 사회문화사장을 역임했고, 2009년 임기 5년의 행정장관에 선출됐다.


 ▲ 마카오 카지노 매춘계 대부  알란 호(중앙)가 연행되고 있다.

마카오 카지노들 살길 찾아

 

추이 장관이 재선에 성공한 배경은 지난 10여 년간 마카오 도박산업이 괄목할 만한 성장을 했기 때문이다. 본래 마카오 도박산업은 1962년 카지노 재벌 스탠리 호가 사업권을 획득한 후 홀로 이끌어왔다. 1921년 홍콩에서 태어난 스탠리 호는 포르투갈의 정•재계 인사들과 강력한 관계를 구축했다. 이를 기반으로 40년간 카지노를 독점 운영하면서 ‘아시아의 도박왕’으로 군림해왔다. 1990년대 스탠리 호는 마카오 GDP(국내총생산)의 40% 이상을 창출했고, 그가 낸 세금은 정부 세수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지금도 마카오 내 카지노 중 20개가 스탠리 호의 SJM홀딩스 소속 이다.
2001년 8월 중국은 카지노 투자 개방을 결정해 도박산업의 획기적 전환을 이뤘다. 이 결정은 마카오 도박산업을 세계적으로 도약시킨 계기가 됐다. 2002년 마카오 정부는 심사를 거쳐 SJM홀딩스 외에 샌즈(Las Vegas Sands), 갤럭시(Galaxy Entertainment), 윈 리조트(Wynn Resort), MGM그랜드 등 6개사에 새 카지노 면허를 줬다. 이들 신규 업체는 카지노 객장을 잇달아 개설해 현재 35개를 운영하고 있다. 마카오가 세계 카지노업계 의 각축장으로 변모한 것이다.
이들의 노력 덕분에 마카오는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제치고 세계 최대의 카지노 도시로 발돋움했다. 최근 10년간 마카오 도박산업은 평균 30% 이상 성장했다. 지난해 카지노에서 벌어들인 돈은 무려 45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라스베이거스의 7배에 달한다. 마카오 세수의 80% 이상이 카지노에서 나온다.

카지노 산업의 호황 덕에 마카오인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주민이 됐다. 지난해 마카오의 1인당 GDP는 9만1376달러(2001년 1만5007달러)로 룩셈부르크, 노르웨이, 카타르에 이어 세계 4위다. 지난 9월 기준으로 실업률은 1.7%로 완전 고용 수준이다. 마카오 정부는 카지노에서 거둬들인 막대한 세금을 활용해 2008년부터 매년 주민들에게 현금 보너스를 지급하고 있다. 과거 악명 높았던 폭력조직도 일소했다. 중국은 마카오를 돌려받은 뒤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해 삼합회를 소탕했다. 현재 마카오의 치안은 어느 때보다 안정돼 있다.
그러나 시진핑 주석이 집권하면서 펼치는 부패와의 전쟁은 마카오 키지노 산업에도 일격을 가했다. 이 때문에 대륙에서 오던 VIP 고객의 발길이 뚝 끊겼기 때문이다. 마카오 고객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큰손은 VIP 고객이다. VIP 고객은 보통 100만 홍콩달러 이상의 칩을 사 룸에서 도박을 한다. 과거 고위 공무원, 국영기업 임원, 사기업 경영진 등 중국 정•재계 인사들이 주를 이뤘다.

카지노 큰 손 vip 꽁꽁 묶어

이들은 중국 당국이 강력한 부패 단속에 나선 후 마카오행을 꺼리고 있다. 실제 지난해 마카오 카지노산업 매출에서 중국인 VIP의 비중은 56%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마카오 카지노의 바카라 VIP룸 수입도 뚝 떨어졌다. 여기에 중국 정부는 중국 최대 신용카드인 인롄의 마카오 내 사용 한도까지 제한했다. 여기에 마카오의 추이 행정장관은 지난해 12월 언론에 대해 2015년 봄까지 카지노 산업에 대한 전면적인 개혁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혀 마카오 카지노는 당분간 동장군이 떠나질 않아, 바카라 도박판에 손님들도 썰렁하다는 것이다.
특히 ‘춘절’에 톡톡히 대목 장사를 기대하던 마카오 카지노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여기에 매춘업도 서리를 맞고 있다.
공안당국은 이미 지난 1월에 마카오 카지노의 최대 매춘조직을 운영하고 있는 알란 호를 포함한 일당들을 전격 체포했다. 경찰들은 알란 호에게 수갑을 채우고 머리에는 흑두건을 씌우고는 연행해갔다. 이 사건은 마카오가 생긴 이래 최대 급습 사건이다.

마카우 최대 매춘조직 보스 체포

이날 체포된 알란 호는 마카오에서 최대 카지노를 운영하는 실력자 스탠리 호의 조카이어서 궁금증을 더하게 만들었다. 체포된 알란 호는 마카오 리스보아 호텔을 중심으로 2,400명의 여성들을 조종하는 대부였다. 그는 인터넷 등을 통해 여성들을 모집했는데, 여성들은 조직의 보호를 받는 다는 명목으로 입회비 15만 위안화를 지불했으며, 매월 마카오 돈으로 1만 파타카세를 지불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마카오는 폴투갈 영토 시절부터 카지노 산업과 함께 매춘이 성한 도시였다. 모든 카지노 호텔에서는 콘돔이 무료로 제공되고, 여성을 원하면 언제든지 알선해주는 네트워크가 되어 있다.
그러나 지난 1999년 마카오가 중국에 반환되면서, 중국 정부의 매춘단속도 강화되었다.
경찰은 지난 2013년도에만 34건의 매춘을 위한 인신매매 단을 검거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