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학교 선거교육 활동 나선다.

10월 7일 캘리포니아주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 등록을 펼쳐왔던 민족학교는 총 294명의 한인 유권자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특히 민족학교는 지난 4일간의 ‘한국의 날’ 축제에서 다로 부스를 마련 7,500여명의 한인들에게 우리말 선거안내 책자를 배포하고, 영구우편 및 부재자투표 신청대행 그리고 일반 선거관련 상담을 돕기도 했다. 선거를 2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우편투표 신청마감일인 9월30일(화) 전까지 민족학교 사무실에서 우리말 선거안내 […]

[USC 음대교수 이명주씨] 화려한 경력보다 인성교육에 중점 조기교육 …

초등학교 5학년 때 도미해 Indiana Univercity에서 학사 및 석사과정을 마치고 7년 전 LA로 입성한 이명주 씨는 1.5세 피아니스트다. 이명주 씨는 ‘카네기 리사이틀 홀’에서 성공적인 뉴욕 데뷔 무대를 포함해 각종 리사이틀 활동과 함께 솔로리스트로 꾸준히 활동해 왔다. 현재는 USC 음대의 교수진으로 활동 중이다. 그녀는 역시 피아니스트인 유태인 Ory Shior 씨와 결혼했고, 부부 피아니스트이자 선생님으로서 훌륭한 제자 […]

교육부-전교조 “NEIS” 문제 극적 타결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문제를 놓고 극한 대립양상을 보여온 교육인적자원부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막판 협상을 통해 합의점을 도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김학한 전교조 정책기획국장은 “25일 밤 교육부와의 협상에서 이미 NEIS에 대한 합의가 한차례 이루어졌으며, 26일 오전 교육부가 합의한 내용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결국 애초에 합의한대로 타결이 됐다”고 전했다. 양측이 합의한 주요 내용은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학생에 대해서는 NEIS에서 교무·학사, 보건, 입학진학 […]

[화제] 미연방하원의원 진출 ‘앤디김’당선자의 힘과 저력

‘극적인 선거 드라마 연출’ 트럼프 최측근 거물 정치인을 꺾다 한인으로서는 미국 민주당 소속으로 최초의 한인계 연방하원 의원이 된 한인 2세인 앤디 김(36, Andrew Kim)당선자(Member-elect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는 내년 1월 3일 연방 의사당에서 역사적인 의원 선서를 하게된다. 한인으로서는 미국 민주당 소속 연방하원의원으로서 최초의 한인계 의원이며, 미하원 역사상 김창준 의원에 이어 두번째 한인 남성 […]

‘인생의 빛깔은 아침보다 황혼이 찬란한 법이다’

서울대남가주동창회 원로선배초청 오찬회 300여명 참석 성황 인생에서 우아하게 늙는 것은 모든 노인들이 바라는 이상이다. 일찍이 공자는 노년이 되면 모든 욕심의 유혹부터 뿌리쳐야 한다고 충고했다. ‘단지 오래 살았다’는 것만으로 늙은 것은 아니다. 세계적으로 명망이 높은 존 맥아더 목사는 노인들의 삶을 이렇게 말했다. 사람이 나이들면 얼굴에 주름살이 생기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하지만 말년에 꿈마저 버린 사람은 대신 […]

통일이 되면 무엇이 달라질까?

통일 이후 대비 없이 무조건 추진 ‘심각한 부작용’ ‘결국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이어 한반도에 종전선언 등 평화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것과 함께 통일 이후의 과제들에 대한 연구와 정책 추진이 정부와 민간에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데, 특히 민간부문에서 다양한 과제들이 연구되고 추진을 준비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일이 되면 무엇보다 민족동질성의 회복과 남북공동번영의 시대를 기대하게 […]

‘2019 미주한인의 날 기념 미술대회’

한국: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한국의 역사, 문화, 정신을 중심으로 ‘미주한인의 날’(1월 13일)을 기념해 매년 실시하는 미술대회에 올해도 미전역에서 900여 작품이 출품 됐으며, 주제로 선정된 <한국: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한국의 역사, 문화, 정신을 중심으로> (Korea: Yesterday, Today, and Tomorrow, With Focus on Korean History, Culture, and Spirit)이란 내용에 충실하게 좋은 작품들이 많이 선보였다. 특히 […]

2018 중간선거 특집 1

최초 연방하원 한인여성의원 당선 ‘영 김’ 140년 미주이민 역사를 새로 쓴다 “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서 워싱턴에 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 커뮤니티의 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가는 것” 살다가 이렇게 경사스러운 일이… “우리는 새 역사를 창조하겠다”(We are going to create a history)며 연방하원에 도전해 한인여성 최초의 연방의사당에 입성하는 영 김 당선자(Young Kim elected Rep.)는 “나는 트럼프 […]

10년간 유럽국적 취득 한인 분포 현황 보고서

유럽국적 취득 ‘전체의 절반’이 영국 선호 지난 2007년부터 10년간 유럽 각 국가의 시민권을 획득한 한국인은 1만 명이 약간 넘으며, 전체의 절반이상이 영국시민권을 획득했고, 독일, 프랑스의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유럽 각 국가의 시민권을 획득한 북한인은 822명에 불과하며, 독일과 영국이 전체의 90%에 육박했다. 또 지난해 유럽연합에서 3개월 이상 장기체류하기 위해 처음으로 거주증을 발급받은 한국인은 2만6천명에 […]

[안치용 대기자의 작심취재2] 하버드대 한국인 합격현황 UCLA인도출신교수 입학차별 소송으로 밝혀져

하버드大 현행 입학제도는 백인 우대위한 ‘꼼수’ 제도 하버드대 아시안 학생 입학차별의혹소송에서 전체 한국인 지원자와 합격자, 캘리포니아출신 한국인 지원자와 합격자등 한인입학내역이 사상 처음으로 공개됐다. 하버드대는 인종별 합격률은 공개하는 반면 출신국가별 합격률 등은 엄격히 비밀에 부치고 있다. 하지만 소송과정에서 하버드대가 지난 2012년 2월 아시안 입학차별 의혹과 관련, 연방교육부에 제출했던 자료가 전격 공개된 것이다. 2010년 말 조기지원 및 […]

Page 5 of 154« First...34567...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