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학교 선거교육 활동 나선다.

10월 7일 캘리포니아주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 등록을 펼쳐왔던 민족학교는 총 294명의 한인 유권자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특히 민족학교는 지난 4일간의 ‘한국의 날’ 축제에서 다로 부스를 마련 7,500여명의 한인들에게 우리말 선거안내 책자를 배포하고, 영구우편 및 부재자투표 신청대행 그리고 일반 선거관련 상담을 돕기도 했다. 선거를 2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우편투표 신청마감일인 9월30일(화) 전까지 민족학교 사무실에서 우리말 선거안내 […]

[USC 음대교수 이명주씨] 화려한 경력보다 인성교육에 중점 조기교육 …

초등학교 5학년 때 도미해 Indiana Univercity에서 학사 및 석사과정을 마치고 7년 전 LA로 입성한 이명주 씨는 1.5세 피아니스트다. 이명주 씨는 ‘카네기 리사이틀 홀’에서 성공적인 뉴욕 데뷔 무대를 포함해 각종 리사이틀 활동과 함께 솔로리스트로 꾸준히 활동해 왔다. 현재는 USC 음대의 교수진으로 활동 중이다. 그녀는 역시 피아니스트인 유태인 Ory Shior 씨와 결혼했고, 부부 피아니스트이자 선생님으로서 훌륭한 제자 […]

교육부-전교조 “NEIS” 문제 극적 타결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문제를 놓고 극한 대립양상을 보여온 교육인적자원부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막판 협상을 통해 합의점을 도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김학한 전교조 정책기획국장은 “25일 밤 교육부와의 협상에서 이미 NEIS에 대한 합의가 한차례 이루어졌으며, 26일 오전 교육부가 합의한 내용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결국 애초에 합의한대로 타결이 됐다”고 전했다. 양측이 합의한 주요 내용은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학생에 대해서는 NEIS에서 교무·학사, 보건, 입학진학 […]

세계 시장에 우뚝 자리잡은 ‘애드윈코리아’ 한국 화장품

세계적 이벤트에 참가해 명성 날리다 화장품이라고 하면 한때 특정 선진국에서만 생산되는 것으로 알아왔다. 프랑스나 영국 이태리 등의 화장품이 세계를 석권해왔다. 하지만 이제는 판도가 크게 달라졌다. 한국의 화장품 제조 기술이 미국을 포함해 유럽 등 세계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 이제는 <Made in Korea> 라고 당당하게 밝히며 화장품 제조 국가로서의 명성도 얻고 있다. 미국에서 부자들이 많이 산다는 […]

반기문조카 반주현, 연방검찰이 중형추진하는 까닭

1년 이상 선고 나오면 추방되니… ‘제발 실형만은 면해달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조카 반주현씨의 선고공판이 6일로 다가온 가운데, 연방검찰이 반씨에 대해 ‘최소 70개월에서 최대 88개월의 실형’의 중형구형을 추진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반씨측은 ‘연방검찰이 반씨의 기대이익을 근거도 없이 지나치게 많이 추정한 것’ 이라고 반발하고 ‘반씨에게 1년이상의 실형이 선고될 경우 추방에 직면하게 되므로 실형이 아닌 가택연금이나 집행유예등을 […]

인터뷰-노숙자 학교 꿈꾸는 한인 활동가 IPAA 장연희 대표

 ‘스키드로우’(Skid Row)는 내가 변화시킨다 LA 한인사회에서 ‘노숙자 문제’는 뜨거운 감자이다. LA다운타운의 ‘스키드로우(Skid Row) 는 “노숙자(Homeless)의 대명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같은 노숙자 집중 거주촌에서 무려 1년간 노숙자들과 함께 생활한 한인 사회 활동가가 있다. 노숙자들을 도우려면 우선 그들을 이해하고 그들의 삶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스키드로우 지역 커뮤니티 센터에서 노숙자 가정 아동들에게 예술 교육을 해 오고 있는 […]

‘위안부’- 끝나지 않은 이야기…

위안부 피해국가는 11개국이 아니라 30개국 소녀상 막기 위해 조직적인 로비와 압박 독일의 항구도시 함부르크에서 지난 8월 14일 열린 소녀상 전시 개막식에 이어 지난 18일 토요일 에는 옛 서독의 수도 본에 위치한 세계 최초의 여성박물관에서 ‘위안부’ 문제를 독일 사회에 알리기 위한 국제 심포지움이 열려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이번 심포지움에서 네덜란드 탐사전문기자 그리셀다 몰레만이 현재 […]

美 국가안보국 2006년 비밀문서 한국 쓰리세븐(777)부대 감청능력 첫 공개

‘전설의 첩보부대’ 쓰리세븐에 김정은이 떨고 있는 이유와 까닭 전설적인 첩보부대인 한국의 쓰리세븐(777)부대가 지난 2006년 당시 미 국가안보국과 공동으로 한국 내에 22개 감청기지를 운영하면서 북한군 통신의 75%를 수집, 북한을 손바닥 들여다보듯 정밀하게 감시하고 있음이 미국가안보국[NSA] 비밀문서를 통해 드러났다. 특히 2006년 당시 하루 감청 녹음량이 무려 7만7천분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777부대의 감청능력이 드러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또 […]

남가주한국학원 활성화 공청회 원론에는 합의…각론에는 이견

고민 깊어진 ‘폐교 윌셔학교’ 활성방안 ‘살리는데는 찬성…유지하는데는 이견’ 미국내 한인 민족교육의 전당인 남가주한국학원(이하 ‘학원’, 이사장 정희님)에 가면 이런 교훈이 적혀 있다. <한국인의 긍지를 가지자> <모국의 문화를 배우자> <훌륭한 시민이 되자>이다. 최근 학원의 산하 사립학교인 윌셔초등학교가 운영난으로 폐교 조치에 이르게 되었다. 이에 따른 학원 경영에 대한 동포사회 공청회가 지난 20일 학원내 강당에서 한인사회 각계 인사100여명이 참석해 […]

김완중 총영사 ‘돌출행보’ 논란 광복절 행사 식순에 불만 품고 작심 발언

 ‘LA한인회에 2천만원 지원금도 줬는데…’ 경축사 식순문제로 한인회와 ‘한판’ 외교관은 인류의 공동사회에서 정치적 역할을 수행한 최초의 직업에 속한다. 이 직업은 BC 6세기경 고대 아테네에서 시작됐다고 한다. 원시부족국가시대에는 목소리가 우렁차고, 외래 언어를 구사할 수 있으며, 교섭능력이 뛰어난 자를 골라 외교관으로 활용했다고 한다. 오늘날에 탁월한 외교관들은 부임지에서 국가를 대표하여 자국 동포들의 문제를 효율적으로 처리해 존경을 받는 사례가 많다. […]

Page 5 of 152« First...34567...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