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와 위장병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호두와 위장병

하루는 체격이 좋은 70대 후반의 할아버지께서 약 2년 전부터 가슴이 답답하며 소화가 잘 되지 않고 대변이 시원스럽게 나오지 않으며 가끔 배가 아프시다고 필자의 한의원을 방문하셨습니다. 환자를 진맥(診脈) 하니 체질(體質)은 소양인(少陽人)이며 맥(脈)은 빠르고 힘이 있으며 강했습니다. 환자의 문제는 위(胃)와 대장(大腸) 그리고 심장(心臟)의 부조화(不調和)와 심한 열증(熱症) 때문이었습니다. 환자의 체질과 증상에 필요한 체질침(體質針)을 시술하니 침 치료 도중에 복부가 시원해지며 눈과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이라고 하였습니다. 침(針)치료를 마치고 한약 ‘평위산(平胃酸)’ 5일분을 드리며 첫 날 치료를 마쳤습니다. 다음 날 다시 온 환자는 배와 머리가 절반 가까이 편해져 살만하다고 하였습니다. 그 후 한약 10일분과 침 치료 7회를 더 하고 모든 것이 편안해졌다고 하여 치료를 마쳤습니다. 치료를 하며 환자에게 문진(問診)을 하든 중 환자가 약 2년 전부터 맛도 좋고 건강에 좋다고 하여 거의 매일 먹어온 땅콩, 아몬드, 호두 등의 각종 견과류(堅果類)가 문제였던 것을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땅콩, 호두, 아몬드 등 각종 견과류가 건강에 좋다고 하는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견과류에는 올레인산, 리놀레산 같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데 불포화 지방산은 사람 몸에 해로운 지방산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피를 맑게 하여 심장질환을 예방하고 동맥경화 등 각종 혈관질환을 예방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견과류에는 오메가 3가 풍부하여 뇌신경 세포를 발달시켜 노인들의 치매를 예방하고 아이들의 두뇌 발달과 기억력을 높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견과류는 장(腸)의 운동을 촉진시키기 때문에 변비에도 좋으며 피부미용에도 좋고 빈혈과 고혈압예방에도 효과가 있으며 호흡기에도 좋습니다. 또한 견과류는 갱년기 여성에도 좋아 갱년기 장애로 생기는 불편함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체질의학(體質醫學) 적으로 볼 때 이런 좋은 효능들은 태음인(太陰人)이라는 체질에 해당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건강에 이롭다는 견과류가 소양인이나 태양인에게는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태양인(太陽人)이나 소양인(少陽人), 그리고 소음인(少陰人)도 견과류를 많이 먹게 되면 소화가 잘 되지 않으며 장(腸)의 운동을 도와 변비를 해소 하여야 되는 견과류가 오히려 변비를 일으키게 되고 가슴이 답답해지며 복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위의 환자의 경우도 물론 치료를 하면서 견과류 먹는 것을 중단시켰으며 치료를 마치면서도 다시 견과류를 먹게 되면 다시 필자를 찾아야 할 것이라는 말씀도 드렸습니다. 필자가 접한 그 외의 견과류의 부작용은 두통, 관절통증, 소화불량, 피부가려움, 위산과다, 위산역류 등 참으로 다양했습니다.
견과류를 먹고 소화가 잘 되지 않고 배에 가스가 많이 생긴다거나 속이 쓰린 분들은 태양인, 소양인, 소음인일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건강에 좋다면 무조건 따라 해 보는 것이 문제이며 건강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데도 건강을 위해 먹는 견과류에 대해 조금도 의심을 하지 않고 계속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경우를 볼 때 필자는 답답한 마음을 금할 길 없으며 하루 빨리 체질의학(體質醫學)이 널리 알려져 각자의 체질(體質)에 맞는 음식과 건강식품들로 섭생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필자가 늘 좋아하는 말 『결과가 이론의 가치를 판단하는 것』입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