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뉴욕순방 중 인턴성희롱직원은 경호실파견국방부직원

이 뉴스를 공유하기

대통령 미국순방 때마다 되풀이되는 ‘女 인턴 성추문’ 오명

‘대통령 떠난 뒤 회식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 때는 윤창중이 인턴 성추행으로 속을 썩이더니 이번엔 문재인대통령의 뉴욕방문 때 청와대 직원 성희롱사건이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는데 가해자는 청와대 경호실에 파견된 국방부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또 이 사건은 문대통령 뉴욕방문 마지막 날인 지난해 9월 21일밤 뉴욕맨해튼 코리아타운의 한 식당과 맨해튼의 거리에서 발생했으며, 여성인턴은 이를 즉각 외교부측에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는 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뒤 국방부공무원의 파견을 해제하고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내린 것은 물론, 회식에 참석한 10여명의 경호실직원 전원을 징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호실직원들은 직접 가해자는 아니지만, 당시 파견직원을 제지하지 못했고, 이를 즉각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벌백계의 의미로 전원에게 책임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상황은 단순히 말로 인한 성희롱이 아니라 강제신체접촉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가 사건을 축소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안치용(시크릿 오브 코리아 편집인)

성추행청와대직원의 여성인턴 성희롱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방문 마지막 날인 지난해 9월 21일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위해 9월 18일부터 9월 21일까지 뉴욕을 방문했으며, 9월 21일 오후 문대통령이 미국일정을 모두 마치고 존에프케네디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한국으로 출발한 뒤 그날 밤 회식자리에서 성희롱사건이 발생했다.

통신 업무 담당 국방부 소속

사건이 발생한 곳은 맨해튼 코리아타운의 K식당 2층으로, 청와대 경호실 선발대 10여명과 인턴 5-6명등 약 20명이 문대통령이 무사히 한국으로 출발한 것을 확인한 다음, 함께 모여 술을 곁들인 저녁식사를 했다. 청와대 경호실 선발대는 문대통령을 근접 경호하는 경호실 본진과는 달리 사전에 뉴욕에 파견돼 미국 측과의 경호협의, 숙박시실 및 행사장 사전답사, 동선체크, 통신망구축등을 담당했다. 이날 회식자리에서 경호실에 파견돼 통신 업무를 담당하는 국방부소속 공무원은 자신들을 담당했던 여성인턴에게 성희롱으로 느낄 수 있는 진한 농담을 건넸고, 가벼운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는 것이 정통한 소식통의 전언이다.

또 국방부파견 경호실직원의 성희롱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회식 뒤 자신의 아내에게 줄 선물을 사고 싶다며 여성인턴에게 백화점으로 데려다 달라고 요청했고, 여기에서 2차 성희롱이 발생 했다. 국방부파견 경호실직원은 맨해튼 거리를 걸어가며 차량이 지나가자 전혀 위협적인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차가 여성인턴을 덮칠 것 같다는 핑계를 대며, 갑자기 여성인턴의 어깨를 잡고 자신 쪽으로 확 끌어당겼다. 회식 자리에서 언짢은 경험을 한 여성인턴은 국방부 파견 경호실직원의 행동에 대해 즉각 항의한 뒤 자리를 피해 인턴을 담당하는 외교부직원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 뒤 이 사실은 외교부 의전장에게 직보됐으나, 사건발생보다 다소 늦게 보고됨으로써 외교부가 발칵 뒤집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성희롱 농담과 강압적인 신체접촉시도

청와대 경호실 선발대도 여성인턴이 강력히 항의했다는 소식을 듣고 자체적으로 수습에 나섰으나, 무마가 힘들다고 판단, 이를 경호실 본부에 보고했다. 청와대는 한국 언론에 모 부처 파견 직원의 파견을 해제하고 해당부처에 징계를 요구, 정직 3개월의 징계조치가 내려졌다고 밝혔지만, 이 사건과 관련해 징계를 받은 사람은 가해자 1명이 아니라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경호실은 즉각 진상조사에 나서 이날 회식에 참석한 경호원 전원을 경징계했다. 청와대 경호실은 가해자는 1명이지만 회식에 참석한 경호실 직원 전원이 이 사건을 즉각 보고하지 않은채 자체적으로 수습하려 했고, 회식자리에서 국방부파견 경호실 직원을 제지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 지난해 9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존에프케네디공항에 도착, 대통령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재발방지를 위해 성희롱발생장소에 있던 경호실 전원을 징계한 것이다. 경호실은 어떤 경우에도 성희롱은 용납할 수 없다며, 징계수위는 낮지만 일벌백계로 책임을 물은 것이다.

경호실직원의 성희롱에 강력 대처했던 이 여성인턴은 유럽 모 국가에서 유학중인 대학생으로, 자비로 뉴욕왕복 항공편까지 부담하며, 대통령방미행사요원에 자원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청와대는 ‘특정단어와 표현에 대해 피해당사자가 성희롱이라고 느꼈다고 진술했다’며 정부부처 파견공무원을 징계했다고 밝히고, ‘성희롱수위가 경미해 직위해제하는 것으로 사건을 종결했으며, 사건을 은폐할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강압적인 신체접촉시도가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 사건을 축소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