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 <산케이 신문> 서울 지국장 구로다씨가 바라본 노무현 정부 한국…

북핵문제를 둘러싸고 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운 가운데 당사국의 한쪽 한국에 대한 미.일등 동맹국의 태도와 자세엔 미묘한 감정과 시각이 교차하고 있음을 부인할 길 없다. 지난 5~6월 일련의 3개국 교차 정상회담을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그 후의 실무급 대책회의에서 번번이 이견 또는 엇갈림이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왜 그럴까. 여기 일본의 서울주재 특파원으로서 수10년간 한국을 지켜보고 저서도 7~8권 낸바 있는 저명한 […]

평통회장 후보군들 인터뷰

현재 타운 내에서는 평통회장 후보로 이미 서영석, 김영태, 김광남 이들 세 명으로 압축되었다는 설이 파다하다. 이는 본보가 제기했듯이 3강 2중 2약 구도가 어느 정도 들어맞은 것으로 보인다. 오랜 기간 평통회장 직에 거론되어 온 서영석 씨는 “언론에 나오는 로비설 등은 사실과 다르며 나도 모르는 얘기가 타운 내 떠돌아 다닌다. 로비 운운하는 것은 잘못된 얘기다”라며 “평통위원으로 10년 […]

[분석해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LA 11기 268명 면모

평통 인선 개판이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평통”) LA지역협의회 제11기(2003-05) 명단이 지난 3일 발표됐다. 이 명단은 성정경 전LA 총영사가 서울 평통사무처장에게 추천한 250명과 평통사무처장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제청해 위촉된 18명 등 총 268명이다. 세대교체와 참신성을 모토로 해서 선정했다는 이번 11기 위원 명단을 보면 한마디로 거짓이다. 평통이 생겨난 1981년 당시 전두환 군부독재 시절을 제쳐 놓고 “문민정부”가 탄생한 1993년 제6기 평통에서부터 […]

돈세탁 150억 또 등장…. 도함 300억

대북송금 특검의 수사망에 걸려 일약 유명해진 LA출신 무기상인 김영완씨(50세)의 행방은 계속 묘연한데 휘황찬란한 그의 행적은 자꾸만 쌓여간다. 현재로선 박지원 전 청와대비서실장에게서 받았던 ‘남북정상회담 성사용자금’ 150억규모 CD가 그의 손을 거쳐 돈세탁한 건 사실인 것 같아 박씨가 돈 수령여부는 고사하고라도 “뇌물”혐의는 면키 어렵게 된셈. 최근 특검 자료를 넘겨받은 대검은 150억 외에 SK건설관련 등 비자금이며 기타 세탁한 돈이 […]

“한반도에 核전쟁 구름 난국타개 협력할 때”

남북한은 9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에서 북측 대표단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11차 장관급 회담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정세현(丁世鉉) 통일부 장관과 김영성(金靈成) 내각 책임참사가 남북 수석대표로 나서 오는 12일까지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측의 다자회담 참여 문제가 핵심의제로 부각될 전망이다. 남측은 회담에서 북한 핵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우려를 전달하고, 문제해결을 위해 북측이 조속한 […]

한인 유학생들 귀국 꺼린다

한인 유학생들이 학업을 마친 후 본국으로 돌아가기 보다는 현지서 취직이 안돼 장사를 하더라도 미국에 남기를 원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최근 본국의 한 언론사가 미국 유학생 1백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0명중 7명(71.6%)은 학업을 마친 후 귀국하지 않고 미국에서 직장을 구할 계획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유학생들이 귀국을 꺼리는 가장 큰 이유는 […]

청계고가, 1%라도 역사유적으로 남기자

청계천 복원을 위한 기공식이 청계고가가 시작되는 광교 일대에서 서울시 관계자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일(화) 열렸다. ‘개발의 논리’가 시대의 대세로 횡행하던 1971년 8월 완공돼 32년 동안 서울 도심의 핵심 교통로 역할을 했던 청계고가가 자연 하천으로 복원한다는 시대의 화두에 따라 사라지게 되는 역사적인 날이었다. 3577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오는 2005년 9월까지 2년 이상 계속될 이번 공사는 […]

전쟁고아·장애인 위해 다시 이라크행..

세계 어느 곳에서건 전쟁의 최대 피해자는 여성과 아동이다. 전쟁은 필연적으로 많은 장애인을 양산한다. 이러한 모습은 미국의 명분없는 이라크 침공에서도 나타났다. 미군의 무차별적인 폭격 이후 폐허가 된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는 고아와 여성, 수많은 장애인들이 먹을 것과 의료진의 손길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지만 정작 이라크 내에서는 이러한 것들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고 있다. 이라크 현지에서 평화봉사단원으로 활동하다가 5월 22일 […]

“퇴직 교장-교감들만 국민인가?”

“저는 지난해 7월 보증금 1300만원에 월 85만원(실제계약서는 금액이 적음)을 주고 또한 권리금 및 시설비(3000만원)를 들여 꽃집을 개업한 지 11개월째 되고 있습니다. 계약기간은 내년 3월 25일인데 신축한다는 이유로 이 달 말일까지 비워달라는 통고문을 받고 어처구니없어 이 글을 띄웁니다…. 아직 계약기간도 남았는데요. 정말 가족생계가 여기에 걸려 있는데 보증금만 받고 나가기가 억울합니다. 보증금이 권리금보다 적어서 받아도 대출이니 뭐니 […]

여성은 섹스보다 페팅을 좋아해

가끔 상상해본다. 그와의 로맨틱했던 그 밤의 추억을…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그 은밀한 공간에서의 흥분, 약간은 변태적(?)이면서도 행복했던 그 순간. 평범한 장소를 벗어나 아찔한 오르가슴으로 빠져드는 그녀들만의 숨겨진 노하우가 지금부터 공개된다. ID : 늘 촉촉해 (29세) 명문 대학원을 졸업하고 아버지의 사업을 물려받은 잘 나가는 커리어우먼. 지적인 외모를 무기로 남자들을 자신의 노예로 만들 수 있다고 자신만만이다. […]

Page 150 of 154« First...102030...148149150151152...Last »